뉴시스

민주당 '새 리더십' 전남지사 13~15일 경선

입력 2018.04.12. 16:28 수정 2018.04.12. 17:50 댓글 0개

【무안=뉴시스】배상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남도지사 후보 경선이 오는 13~15일 사흘간 일정에 돌입한다.

김영록·신정훈·장만채 예비후보가 막판 득표활동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야당 주자가 가시회되지 않는 상황에서 민주당 경선이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있다.

'정통 관료' 출신 김 예비후보와 `농민운동가' 출신 신 예비후보, `교육행정가' 출신의 장 예비후보 등 후보 면면의 경력과 출신 지역이 다르고 지지기반 등도 뚜렷이 차별화돼 누가 도지사가 되든 새로운 리더십 창출을 예고하고 있다.

12일 전남지역 정가에 따르면 민주당 전남지사 경선이 오는13일부터 15일까지 권리당원 ARS 투표 50%와 여론조사 50%룰 합산에 본선주자를 결정한다. 권리당원은 7만여명으로 알려졌다.

전남지사 경선 결과 발표는 15일 오후 7시~8시께 중앙당에서 발표한다.

1차 경선에서 과반(50%)득표자가 없으면 결선 투표를 해야 하는데 18-19일로 예정돼 있다.

절대 강자가 없는 상황이어서 결선 투표 가능성이 점쳐진다.

민주당 전남지사 경선전의 주요 변수 및 관전포인트는 권리당원 50%+일반여론조사 50%에서 '문재인 대통령 이름의 직함'이 표심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다. `인지도'냐 `직함'이냐, `능력'이냐 표심의 향배가 주목된다.

전체 유권자의 40%에 육박하는 여수·순천·광양 등 ‘동부권' 표심의 향방도 경선 결과를 좌우할 가능성이 크다.

각 후보측은 모두 동부권의 요충지인 순천에 선거사무실을 마련하고 표밭갈이를 하고 있다.

결선투표도 주요 변수다.

3인 경선에서 득표율 50%를 넘는 후보가 나오지 않으면 결선투표에서 탈락한 후보와 경선 1, 2위 후보 간 막바지 합종연횡이 이뤄질지가 관심사다.

1위가 '굳히기'를 할지, 2위가 막판 '뒤집기'를 할지 등 결선투표가 민주당 전남지사 공천권을 거머쥘 주요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남북정상회담으로 인해 조기경선이 치러지면서 후보 검증시간이 없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막판 TV토론회가 민심과 당심을 움직일지 관심이다.

목포MBC는 민주당 전남지사 경선의 막판 최대 변수인 TV토론회를 12일 오후 11시10분부터 80분간 목포-광주-여수MBC 등 지역MBC 3사를 통해 생방송한다.

이번 토론회는 '청년일자리 창출 방안'과 '지속가능한 전남발전 방향'이 공통 질문으로 주어지고, 나머지 시간은 각 후보자가 6분씩 상대 후보에게 질문을 던지는 주도권 토론 방식으로 진행된다.

전남도지사 예비후보들은 경선을 하루 앞두고 필승 각오의 마지막 지지를 호소했다.

김 예비후보는 이날 "지금까지 오직 전남도민과 민주당만을 바라보고 경선을 준비해왔다"면서 "결선투표 없이 한 번으로 끝낸다는 각오로 이번 경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 예비후보도 이날 "문재인정부의 전남공약을 설계한 ‘문재인 핫라인’으로 40만 전남당원과 함께 민주당을 일관되게 지켜왔으며,동서균형 발전으로 신해양 남해안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

장 예비후보는 "위기의 전남교육을 누구나 부러워하는 전국 1위로 만든 행정경험을 바탕으로 재정자립도 꼴찌 전남을 전국에서 가장 잘사는 자치단체로 만들겠다"면서 "전남발전을 위해 대통령 이름을 보고 선택하지말고 후보자의 능력이나 공약을 보고 저 장만채를 선택해 주라"고 호소했다.

지역정가의 한 관계자는 "짧은 경선운동 기간에 후보를 검증할 기회가 부족한 상황에서 경선 결과가 어떻게 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면서 "결선투표와 동부권표심, 문재인 직함사용, TV토론회 등이 경선결과의 변수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praxis@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