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2단계 민간공원 사업, 추진보다 철저한 준비 중요”

입력 2018.04.12. 15:28 수정 2018.04.12. 18:40 댓글 0개
시민단체 “광주시, 공공성 확보·부지 매입 등 공원대책 내놔야”

광주 민간공원 특례사업 2단계 예정 대상지인 광주 중외공원. 뉴시스DB

지역 시민단체가 광주시의 2단계 민간공업 사업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공원일몰제 시행을 앞두고 광주시가 사업 추진을 지나치게 서두르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광주시민단체협의 및 광주환경운동연합 등 11개 시민단체는 12일 “광주시가 2단계 민간공원특례사업 본격화하 계획을 공식화했지만 공공성 확보 조건과 공원부지 매입·조성 등 공원대책에 대해서는 입장이 없다”고 지적했다.

단체는 “광주시가 민관거버넌스에서 최종 합의한 결과를 바탕으로 추진하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지만 민관거버넌스에서 아직 논의 중인 사항도 남아있다”며 “4월 내 2단계 민간공원특례사업 제안 공고만을 염두한 발표를 서두른 것이다. 민관거버넌스가 2단계 특례사업 추진을 위한 들러리에 불과했냐는 불신의 소리도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원일몰 시점을 고려했을 때 광주시의 2단계 사업 추진의 조바심은 인지된다”며 “그러나 1단계의 오류, 철저한 준비 없이 공고된 제반내용에 발목이 잡혀 특례사업 업체에게 도심 공원 운명이 맡겨진 셈이라는 한계와 폐해를 되풀이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광주시가 내세웠던 3대 원칙(공원의 최대한 보존, 민간공원 추진시 공공성과 보편적 기능유지, 국가도시공원 지정을 위해 대외적 노력)이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며 “부득이 민간공원 특례사업으로 공원을 조성을 해야 한다면 사업 형식과 내용에서 공원기능과 공공성을 최대화 할 수 있는 방안, 그 외 시 재정투입이 필요한 공원에 대한 확고한 대책이 함께 수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대용기자 ydy2132@naver.com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