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2018광주비엔날레, 5·18역사 문화·예술로 승화···GB커미션 추진

입력 2018.03.21. 13:01 수정 2018.04.10. 10:11 댓글 0개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상상된 경계들'이라는 주제의 2018광주비엔날레가 5·18민주화운동 정신 시각화를 통해 역사와 소통에 나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광주비엔날레재단은 2018광주비엔날레는 광주정신의 시각화를 통해 지속가능한 역사화·담론화를 유도하는 GB커미션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신작 프로젝트인 GB커미션은 1980년 광주민주화운동의 상처를 문화예술로 승화하기 위해 만들어진 광주비엔날레 창설배경을 구현하기 위한 취지로 기획됐다.

광주비엔날레와 광주라는 도시의 역사와 민주, 인권, 평화의 묵직한 메시지를 세계에 전달할 계획이다.

GB커미션에는 아드리안 비샤르 로하스(Adri?n Villar Rojas), 마이크 넬슨(Mike Nelson), 카데르 아티아(Kader Attia), 아피찻퐁 위라세타쿤(Apichatpong Weerasethakul)이 참여한다.

아르헨티나 출신 아드리안 비샤르 로하스는 세계 곳곳을 다니며 지역의 역사와 문화적 맥락에 맞는 장소특정적 설치작품을 제작하고 있다.

광주비엔날레에서는 두 개의 신작 필름과 설치물을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문화창조원에 선보일 계획이다.

2017베를린필름페스티벌 초청작인 북한과 한국의 경계인 DMZ에서 제작한 다큐멘터리 2점이 선보인다.

영국 설치미술 작가 마이크 넬슨은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치열한 현장이었던 옛 국군광주병원의 건축물을 다른 관점에서 재해석한다.

폐허가 된 옛 국군광주병원 내 전등과 스위치, 문, 손잡이 등 건축물 부속품을 통해 부재성, 그 안에 잔존해 있는 물질들의 현존성 등을 모티브로 시간과 역사에 대한 신작을 제작할 예정이다.

카데르 아티아는 광주민주화운동 생존자를 만나 상처로 1980년에 머무른 광주사람과 현대 세계 사람과의 연결을 시도한다.

카데르 아티아는 이민, 정체성, 혼성에서 한단계 더 나아가 역사의 상처를 세계 시민사회와 공유하고 치유하는 조각품을 선보인다.

태국 현대미술가이자 실험영화 감독인 태국 출신 아피찻퐁 위라세타쿤은 광주라는 역사적 맥락 안에서 자신만의 세계관을 녹여낼 계획이다.

광주비엔날레 관계자는 "이번 광주비엔날레는 지역의 아픈 역사가 민주주의 상징으로 승화되는 과정을 보여줄 예정이다"며 "시민들에게 잘알려지지 않은 5·18공간에서 작품 전시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hgryu77@newsis.com

문화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