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국토교통 일자리로드맵' 내달 발표…김현미 장관 "청년의견 담을 것"

입력 2018.03.13. 15:00 댓글 0개

【서울=뉴시스】최희정 기자 = 김현미 국통교통부 장관이 청년들의 의견을 담아 다음달 '국토교통 일자리로드맵'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13일 신촌 르호봇 G 캠퍼스에서 청년들이 직면한 취업 문제와 해결책에 대해 토론하는 '국토교통 청년일자리 토크 콘서트'를 개최했다.

김현미 장관은 "오늘 청년들과 나눈 대화는 오는 4월 마련되는 '국토교통 일자리로드맵'에 반영해 청년이 공감할 수 있는 청년일자리 정책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번 콘서트는 청년 실업을 해결하기 위해 청년들의 제안을 듣고 향후 일자리 대책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토교통 일자리에 관심이 있는 학생, 취업준비생, 사회초년생 30여 명 뿐만 아니라 기업·창업?교육훈련 분야 전문가 10여명도 패널로 참여해 일자리 미스매치, 창업, 교육훈련 등에 대해 논의했다.

토론에 참석한 청년들은 "건설업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열악하다" "주말 보장이 어렵고 업무강도에 비해 급여가 상대적으로 적다" "기업에서 여성을 선호하지 않고 채용도 거의 없다고 하는데 공정한 채용이 필요하다" 등의 의견을 제시했다.

창업지원과 신산업에 대한 관심도 보였다. "안정적인 청년 창업공간이 필요하고 창작 공간과 결합한 맞춤형 주거공간도 제공되면 좋겠다" "스마트시티 등 스타트업에 맞는 인증체계와 테스트베드가 필요하다" "제로에너지 건축, 드론과 같은 신산업 지원을 강화해야한다" 등의 의견을 내놓았다.

취업을 앞두고 있는 고교·대학생들은 "방학 중 해외 건설현장 방문 기회가 많아지면 좋겠다" "기업과 학교가 연계한 인턴십 프로그램이 확대되고, 프로그램의 질도 좋아져야 한다" "물류 인력양성 프로그램에 사물인터넷(IOT) 등 최신기술 교육 도입이 필요하다" 등 교육?체험기회 확대, 인력양성 사업의 내실화 등을 건의했다.

김현미 장관은 "취업 여건이 녹록치 않지만, 청년들의 열정과 희망이 꽃 피울 수 있도록 정부도 든든한 도움을 주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dazzling@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부동산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