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김종호 금호타이어 회장, 노조 고공농성장 방문해 대화 제안

입력 2018.03.13. 11:42 수정 2018.03.13. 13:26 댓글 0개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금호타이어 김종호 회장이 지난 12일 노조의 고공농성장을 방문, 노조 집행부를 만나 대화를 제안했다.

김 회장은 이날 오후 전대진 생산기술본부장(부사장)과 함께 크레인을 이용해 농성장을 직접 올라가서 농성 중인 조삼수 대표지회장과 정송강 곡성지회장을 만났다.

노조를 만난 김 회장은 현재 회사가 처한 현실을 자세히 설명하고 "노사 모두에게 가혹한 시련이 될 수 밖에 없는 법정관리는 무조건 막아야 한다"며 "이를 위해 농성을 풀고 내려와 대화를 통해 함께 실질적인 대안을 마련하자"고 제안했다.

또 김 회장은 지난 주말 직접 채권단과 함께 중국 더블스타를 방문해 차이용선 회장 등을 만나 확인한 사실과 내용을 노조에 전달했다.

김 회장은 더블스타의 구체적인 인수 목적 및 조건, 투자 계획 등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회사의 독립경영, 3승계(고용보장, 노동조합, 단체협약), 국내공장 투자 등에 대한 회사의 핵심 요구사항을 더블스타에 전달했으며 긍정적인 답변을 들었다고 노조에 설명했다.

김 회장은 "지금은 금호타이어가 처한 현실을 노사가 냉철하게 바라보고 대화를 통해 생존을 위한 실질적인 대안을 마련하는 게 시급하다"며 "현재 회사는 자력으로는 정상화가 불가능하다. 지금은 노사가 주어진 현실을 모두 인정한 상태에서 대화를 통해 대안을 찾는 게 가장 현명하다"고 설득했다.

한편 지난 7일 문성현 노사정위원장도 윤장현 광주시장과 함께 노조의 고공농성장을 방문해 이미 채권단의 해외 매각 방침과 정상화에 대한 원칙이 확고하기 때문에 주어진 모든 현실을 인정한 상태에서 논의의 틀을 바꾸고 대화를 통해 해결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oj1001@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