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미투운동' 민주당 지방선거 변수되나

입력 2018.03.13. 08:51 수정 2018.03.13. 09:46 댓글 0개

【서울=뉴시스】이재우 기자 = '미투 운동' 변수에 더불어민주당 지방선거 전선이 꼬여가고 있다.

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국정 지지율을 토대로 지방선거 순항을 기대했지만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의혹을 시작으로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 정봉주 전 의원, 민병두 의원의 성추문이 잇따르면서 긴장감을 감추지 못하는 모양새다.

민주당은 이날 '내연녀 공천 특혜'에 휩싸인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에 대해 자진사퇴를 권고했지만 박 후보는 "근거없이 말로 제기되는 의혹에 대해 충분히 해명했다"며 선거운동 재개를 선언했다. 박 후보는 지난 6일 안 전 지사 의혹이 불거지자 선거운동을 중단했다.

박 예비후보와 전처간 진실공방이 길어 질수록 민주당에는 악재가 될 공산이 크다. 민주당 공식기구인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는 '면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박 예비후보 적격 여부 심사를 유보했지만 우원식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는 자진사퇴를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박 예비후보는 성추문으로 후보직을 내려둘 경우 재기가 불가능할 수 있다는 점에서 쉽사리 결단하지 못하는 모양새다.

그는 오후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운동을 재개한 것은 물론 페이스북을 통해 당내 경쟁자인 양승조 의원과 복기왕 전 아산시장에게 "벼랑에서 떨어지는 동지를 향해 손 좀 잡아달라"고 호소하고 나섰다.

박 예비후보 논란의 진실과는 별개로 사태가 장기화되면 안 전 지사 의혹으로 촉발된 충청권 지지층 이반이 가속화될 수 있다.

서울시장 예비후보 2명이 성추행 논란에 휘말리면서 선거에 흥행에 악재가 될 공산이 크다. 민병두 의원은 '여성 사업가 성추행', 정봉주 전 의원은 '기자 지망생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다.

민 의원은 '사실관계 규명이 먼저'라는 당의 만류에도 국회에 의원직 사퇴서를 제출했다. 민 의원의 사직서가 5월14일 이전 수리되면 지역구(동대문을) 보궐선거가 불가피하다. '원내 1당' 유지를 노리는 민주당 입장에서는 아쉬울수 밖에 없다.

문재인 대통령의 '원포인트 사면'으로 복권된 정봉주 전 의원도 '기자 지망생 성추행' 논란에 휩싸였다. 고정 지지층을 보유한 정 전 의원의 출마는 민주당 경선에 호재로 작동할 것으로 기대됐지만 오히려 권력형 성범죄에 대해 불관용 원칙을 내건 민주당에 부담을 주게 됐다.

민주당은 정 전 의원에 대한 복당심사를 오는 15일 진행할 예정이지만 성추행 의혹 제기 전과 달리 부정적인 기류가 감지된다. 성추행 범죄 특성상 단기간에 사실관계를 밝혀내기 쉽지 않기 때문이다.

정 전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당이 합리 판단을 할 것"이라며 복당과 서울시장 출마 의사를 굽히지 않았다.

ironn108@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