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세제혜택·정주여건 등 개선 혁신도시 활성화 기대

입력 2018.03.13. 08:35 수정 2018.03.13. 09:45 댓글 0개
한전 등 이전기관, 광주시 등과 연계 '연구기획TF' 운영
산·학·연 협력체계 구축…지역 연계 사업 발굴 등 확대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 발전을 위해 공동발전기금 조성 등 제도적 틀을 마련하고 기업유치를 이끌어내기 위한 세제혜택과 인력지원, 정주여건 개선 등 활동이 다각화돼 활성화가 기대된다.

한국전력 등 광주전남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은 광주시와 연계해 '혁신도시 연구기획 TF팀'을 구성해 혁신도시 시즌2 정비에 나선다.

혁신도시 연구기획TF팀은 문화와 에너지, ICT융합 농생명 분야를 담당하는 4개 분과위원회와 이를 총괄하는 운영위원회로 구성, 혁신도시 연계사업 발굴 및 추진상황 등을 점검한다.

특히 이전 기관들은 분과위원회 운영을 활성화하기 위해 위원수를 15명 이내로 정예화하고 위원도 기존 교수, 연구원에 이전 공공기관 관계자 등을 추가로 참여시켜 다양한 논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분과위원회별 회의도 격월 의무적으로 개최하고 이를 점검하는 반기별 보고회를 개최할 방침이다.

그동안 혁신도시는 공동발전기금 조성 등 제도적 틀을 마련하고 기업유치를 이끌어내기 위한 세제혜택과 인력지원, 정주여건 개선 등 대책에 대한 필요성이 다양하게 제기돼 왔다. 실제 지난달 말 개최된 '혁신도시 시즌2 지역대응전략 모색을 위한 전문가 초청 정책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지역혁신도시 발전을 위해 공공기관과 산·학·연 사이 협력 컨트롤 타워가 필요하다는 지적을 제기한 바 있다.

이 자리서 안영철 혁신도시특별위원은 '혁신도시를 4차 산업혁명 전진기지이자 사람중심 도시로 육성하겠다'는 내용의 정부 전략과 과제를 설명했다.

나주몽 전남대 지역개발연구소장은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 발전전략 연구를 통해 양 시도의 사업 추진방향과 실행과제를 제안했다.

류세선 전남테크노파크 단장은 광주시와 전남도가 공동으로 기획한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 Open-LAB 조성사업'에 대해 발표했다.

이들은 특히 혁신도시에 기업을 유치하기 위해서는 세제혜택과 인력지원은 물론 안정적인 정착을 위한 정주여건 개선 등 다각적인 전략 마련, 혁신도시 주민자치의 제도화를 통해 주민들이 체감하고 참여할 수 있는 방안 마련, 이전 공공기관과 연계한 산학연 공동 원천기술 확보 노력과 과거의 정부 주도식이 아닌 지자체 주도의 선제적인 투자 필요성 등도 함께 제기됐다.

지역 한 이전기관 관계자는 "그동안 혁신도시 고질적 문제로 지적됐던 정주여건 개선 등 대책이 혁신도시 연구기획TF팀 운영을 통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지역의 목소리가 제대로 반영돼 혁신도시가 지역발전을 이끄는 견인차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옥경기자 uglykid7@hanmail.net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