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펜스 미 부통령 "김여정 피한 게 아니라 무시했을 뿐"

입력 2018.02.15. 09:17 수정 2018.02.20. 11:24 댓글 0개
"북한은 가장 폭압적인 감옥국가"

【서울=뉴시스】박상주 기자 =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자신이 지난 9일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했을 당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을 외면한 것과 관련해 자신은 독재자의 여동생을 회피한 것이 아니라 무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펜스 부통령은 또 북한과의 대화 창구는 열려 있다 면서도 “대화는 협상이 아니라 서로에 대한 이해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이 북한과의 자리는 함께 할 수 있지만 그것이 곧 대북 협상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는 한계를 분명히 한 것이다.

평창올림픽 개회식 참석 차 방한했다가 미국으로 돌아간 펜스 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Axios)’와의 회견에서 북한의 핵개발 야욕에 대한 경제, 외교적 압박은 더 강화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펜스 부통령은 북한이 핵을 포기할 때까지 대북 제재는 해제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미국이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위협에 대응할 실현가능한 군사 대안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펜스 부통령은 최근 평창올림픽 개막식에서 북한 김여정 부부장을 외면한 것과 관련해 자신은 독재자의 여동생을 회피한 것이 아니라 무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그에게 어떤 관심을 보이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 정권은) 지금 전 세계에서 보기 드문 악인들이다. 나는 침묵으로 우리가 다루는 게 누구인지 아주 분명한 메시지를 미국인에게 주기를 원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은 지구상에서 가장 전제적이고 폭압적인 정권이라면서 감옥국가“(prison state)와 다름 없다”라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그러나 "북한이 우리를 확실히 이해하기를 원한다. 만약 대화의 기회가 있다면 그들에게 미국의 확고한 정책을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항상 대화를 믿는다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 그러나 (북한과의) 대화는 협상이 아니라 서로에 대한 이해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sangjooo@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