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플로리다 고교 총격사건 사망자 17명.. 범인은 19세 퇴학생

입력 2018.02.15. 09:19 댓글 0개

【 파클랜드 ( 미 플로리다주) = AP/뉴시스】차미례 기자 = 미 플로리다주 남부 파크랜드의 한 고등학교에서 14일 오후(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해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했으며 사망자 수는 오후 6시 현재 17명으로 늘어났다고 경찰이 밝혔다.

브로워드 카운티의 스콧 이스라엘 보안관은 매저리 스톤맨 더글라스 고교의 총격사건으로 19세의 용의자 니콜라스 크루즈가 체포되었으며 수사관들이 14일의 사건 전말을 상세히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용의자는 전에 이 학교 학생이었으나 교칙위반 등 이유로 퇴학당했다.

이스라엘 보안관은 그가 소총 최소 한 정 이상과 여러 개의 탄창을 가지고 있었고 사망자 대부분은 건물 안에서 숨졌지만 일부는 바깥에서 총상을 입은 채 발견되었다고 말했다.

이 날 차고에서 일하던 중 TV에서 학생들이 어지럽게 도주하는 모습을 시청하던 이웃 주민 마이클 넴하드는 경찰이 " 엎드려! 땅바닥에 엎드려!"라고 외치는 소리를 들었고 이어서 경찰이 용의자를 경찰차에 태우는 것을 보았다고 AP통신에게 말했다.

경찰은 현장에 도착한 연방수사국(FBI)의 지원을 받았다며 현장은 말 그대로 "끔찍한 참사현장"을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백악관은 이날 정례 뉴스브리핑을 취소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릭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와 전화로 총격 사건에 대해 논의한 후 트위터에 "백악관이 끔찍한 플로리다 총격 사건의 법집행에 긴밀하게 개입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라 해커비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플로리아주 정부에 필요하다면 연방 정부의 지원을 해주겠다고 제안했고 국토 안보부도 주 정부와 지역 경찰과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말하고 희생자와 유가족들에게 조의를 표했다.

cmr@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