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날개 단 핀테크’…1월 실적, 전년 동기比 성장세 뚜렷

입력 2018.02.15. 09:00 댓글 0개
P2P금융, 내실·외형 ‘두 마리 토끼’잡으며 눈에 띄게 급성장
모바일 주식거래도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급증

【서울=뉴시스】곽경호 기자 = 4차 산업혁명의 핵심으로 ‘핀테크’가 주목 받고 있는 가운데 지난 1년간 국내 주요 핀테크 기업들의 약진이 주목받고 있다.

대표적 핀테크서비스로 손꼽히는 P2P금융, 온라인자산관리, 모바일주식거래 분야의 경우 시장을 이끄는 선도 기업들을 중심으로 각기 2~3배, 많게는 5배 이상 뚜렷한 성장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우선 P2P금융시장은 안정기에 접어 들어서기 시작하면서 내실 다지기와 함께 외형적 성장까지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고 있다. 지난 1월 말 기준 P2P금융시장의 누적 취급액은 1조9366억원에 달했다. 이는 전년 동기(5275억원) 대비 3.7배 성장한 수치다.

시장의 확장과 더불어 개별 기업들의 성장도 눈에 띤다. 대표적인 P2P금융기업 ‘어니스트펀드’는 1월 말 기준 누적 취급액이 850억원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5.3배 높은 성장성을 보였다. 이는 개인신용 포트폴리오 부터 대형상가 신축자금,호텔 준공자금, NPL 등 기존 고액자산가들만 투자 가능했던 다양한 대체투자 상품의 대중화에 성공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개인신용 P2P를 전문으로 하는 렌딧도 같은 기간 3.3배,부동산 P2P전문 테라펀딩도3.0배 늘었다.

P2P금융 부문별 성장으로는 부동산담보가 960억원에서 5,112억원으로 5.3배 늘어나면서 가장 크게 확대 됐다. 기타 담보가 763억원에서 3,996억원으로 5.2배 증가했으며 부동산PF가 2,208억원에서 6,547억원으로 3배, 개인신용과 △법인신용이 각각 2.8배, 2.6배 늘었다.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자산정보를 모아보고, 사용자의 생활패턴에 맞는 최적의 금융상품을 추천해주는 온라인 자산관리 서비스도 1년 동안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국내 1위 통합 자산관리 플랫폼 ‘뱅크샐러드’의 1월 말 기준 연간 사용자 수는 800만명으로 전년 동기(300만명) 대비 2.7배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월 사용자 수 역시 같은 기간 25만명에서 70만명으로 2.8배 늘었다.

뱅크샐러드는 2015년 2월 웹 서비스 런칭을 시작으로 현재 카드 3601개(100%), 예적금 1375개(100%), CMA 43개(66%), 보험 110개(58%), 신용대출 217개(40%) 등 국내 최다 데이터를 확보하고 있는 통합 자산관리 플랫폼이다.

모바일을 통한 엄지족들의 주식투자 비중도 날이 갈수록 늘고 있다. 실제 지난 1월 한국거래소 발표를 보면 지난해 모바일 거래 시스템(MTS)를 이용한 주식거래량이 코스피 시장 33.8%, 코스닥 시장 39.6%를 넘어서며 매년 최고치를 경신,빠른 속도로 확대되고 있다.

대표적인 소셜 트레이딩 서비스(STS) ‘카카오스탁’을 운영하는 두나무는 카카오스탁의 누적 거래액이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높은 성장세를 기록했다.

카카오스탁의 1월 말 누적 거래액은 32조원을 돌파한 데 이어 월간 거래액도 3배 상승했다. 1월 한 달 간 카카오스탁에서발생한 거래대금은 총 2조6390억원으로 이는 지난해 1월 8824억원을 훌쩍 뛰어넘는 수치다.

일간 순 방문자수(DAU)와 누적 다운로드 수 역시 각각 31만명, 226만건을 기록해 전년 동기 17만6000명, 164만7000건 대비 1.8배, 1.4배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카카오스탁 관계자는 "지난 1년간 코스피 및 코스닥 지수의 높은 상승률과 그에 따른 주식 거래량 증가로 모바일 서비스에 익숙한 2030 세대의 투자 관심도 확대됐다"며 "모바일 거래에 최적화 된 카카오스탁 앱의 편리함과 안정성 등에서 기인한 성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kyoung@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금융/재테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