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수원, 데얀 2골로 시드니FC 제압···제주는 오사카에게 0:1패

입력 2018.02.14. 22:02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스포츠부 = 수원 삼성이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1차전에서 데얀의 멀티골로 시드니FC를 눌렀다. 14일 호주 시드니 풋볼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H조 1차전 시드니FC와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올 시즌 수원 유니폼을 입은 데얀은 ACL 2경기 연속골을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데얀은 지난달 30일 수원 데뷔전인 ACL 플레이오프 FLC탄호아(베트남)전에서도 골을 넣었다.

이날 2골을 추가한 데얀은 ACL 통산 29골로 사우디아라비아의 알삼랴니와 공동 2위가 됐다. 데얀보다 ACL에서 더 많은 골을 터뜨린 선수는 이동국(34골·전북) 뿐이다.

데얀은 후반 17분 염기훈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강력한 땅볼 슈팅을 했고 공은 골대 왼쪽 하단으로 빨려 들어갔다. 후반 31분에는 패널티킥을 데얀이 차 넣었다. 침착하게 왼쪽 상단으로 슈팅, 2번째 골을 신고했다.

승기를 잡은 수원은 남은 시간 실점하지 않고 원정 경기에서 값진 승리를 챙겼다.

제주 유나이티드는 조별리그 G조 1차전 세레소 오사카와 홈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후반 추가시간 수비진의 실수로 실점했다. 수비진의 호흡이 맞지 않은 제주는 세로소의 미즈누마에게 결승골을 허용하고 말았다.

reap@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