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박승희, 스피드스케이팅 퀸 좌절···쇼트트랙서 전향 첫 선수

입력 2018.02.14. 20:53 댓글 0개

【강릉=뉴시스】 스포츠부 = 박승희(26)가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14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에서 1분16초11을 기록, 전체 31명 중 16위에 랭크됐다.

자신의 최고기록인 1분14초64에 한참 모자란 성적이다.

박승희는 2010 밴쿠버와 2014 소치 대회 때 쇼트트랙 대표로 나서 5개의 메달(금2, 동3)을 따냈다. 소치 이후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한 박승희는 종목을 바꿔 동계올림픽에 참가한 최초의 빙상 선수가 됐다.

이날 박승희는 9조에서 독일의 가브리엘 히르슈비클러와 함께 스타팅 라인에 섰다. 아웃코스에서 출발한 박승희는 초반 200m를 18초15에 통과, 기대를 부풀렸다. 그러나 600m를 지나면서 힘이 떨어지는 기색을 보였고, 결국 메달권에 진입하지 못했다.

네덜란드의 요리엔 테르 모르스(1분13초56)는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면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02 솔트레이크 대회에서 크리스 위티(미국)가 세운 1분13초83을 0.27초 단축했다.

우승을 노리던 고다이라 나오(일본)는 1분13초82로 2위에 그쳤다. 1위 모르스에게 0.26초 차이로 밀렸다. 고다이라는 지난해 12월 미국에서 열린 ISU 월드컵 4차 대회에서 1000m 세계신기록(1분12초09)을 세웠었다. 역시 일본의 다카기 미호는 1분13초98로 동메달을 따냈다.

박승희에 앞서 뛴 김현영(24)은 1분16초36으로 18위에 자리했다.

reap@newsis.com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