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女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역사적 첫골에 만족···日에 완패

입력 2018.02.14. 19:13 댓글 0개

【강릉=뉴시스】 스포츠부 =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이 일본(세계랭킹 9위)을 상대로 대등한 경기를 펼쳤으나 지고 말았다. 세러 머리 총감독이 지휘하는 단일팀은 14일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조별예선 3차전 일본과 경기에서 1-4(0-2, 1-0, 0-2)로 패했다.

앞서 2연패로 조별예선 탈락이 확정된 단일팀은 이날 패배로 18일부터 벌어지는 5~8위 결정전으로 내려가게 됐다.

조별예선 1~2차전에서 스위스(0-8), 스웨덴(0-8)에 잇달아 패배한 단일팀은 이날 0-2로 끌려가던 2피리어드 중반 랜디 희수 그리핀의 골로 기세를 높였으나 승부를 뒤집지는 못했다. 1998 나가노와 2010 소치 대회에 이어 이번 대회까지 올림픽 12연패로 부진했던 일본은 13번째 도전 만에 첫 승리를 거뒀다.

1, 2차전에서 드러난 '초반 불안'이 반복됐다. 경기 시작 1분7초 만에 구보 하나에에게 선제골을 허용했고, 3분58초에는 오노 쇼코에게 2번째 골을 내줬다.

일방적으로 끌려가던 단일팀은 1피리어드 중반 박채린의 슬랩샷을 시작으로 서서히 흐름을 탔다. 몇 차례 역습 찬스에서 이진규의 슈팅이 상대 골리의 선방에 막힌 것이 아쉬웠다.

수비진도 선전했다. 일본의 소나기슛을 골리 신소정이 온몸을 던져 막아냈다.

2피리어드 중반, 역사에 기록될 골이 터졌다. 그리핀은 0-2로 끌려가던 9분31초에 득점했다. 박윤정의 패스를 받은 그리핀은 퍽을 치고 나가다가 슛을 날렸다. 퍽은 일본팀 골리의 가랑이 사이로 들어가 골망을 흔들었다. 지난 2경기의 '16실점 무득점'의 수모를 날려버린 3경기 만의 첫 골이다.

분위기를 탄 단일팀은 이진규를 중심으로 여러 차례 슛을 날리며 동점을 노렸으나 상대 수비에 막혔다.

3피리어드 초반 북한 김은향의 문전 슈팅이 일본 골리의 선방에 막힌 것이 가장 아쉬운 장면이다. 들어갔다면 동점인데,일본 골리가 가까스로 막아냈다.

신소정의 선방으로 버티던 단일팀은 순간적인 집중력 부족으로 무너졌다. 그리핀이 일리걸히트 페널티로 빠진 사이 고이케 시오리에게 3번째 골을 내주고 말았다. 고이케는 정면에서 강력한 슬랩샷을 날렸는데, 낮게 깔린 퍽이 신소정의 발 옆으로 빠졌다.

단일팀은 만회골을 위해 계속 상대를 몰아 붙였지만 더 이상의 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경기 막판 골리를 빼고 공격수를 투입하는 엠티넷 플레이를 펼쳤으나 오히려 4번째 골을 내줬고 결국 1-4로 경기를 마쳐야 했다.

reap@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