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한전기술, 부패방지 시책평가 ‘우수기관’ 선정

입력 2018.02.14. 14:17 댓글 0개
자율적인 청렴윤리 활동으로 전년대비 2단계 상승

【서울=뉴시스】건설부동산부 에너지팀=한국전력기술(사장 이배수)이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국민권익위’) 주관 ‘2017년도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우수기관(2등급)’으로 선정 됐다고 밝혔다.

부패방지 시책평가는 공공기관의 자발적인 반부패 노력을 평가·지원하여 청렴수준을 제고하기 위해 국민권익위가 2002년부터 매년 실시하고 있는 제도로 2017년에는 중앙행정부처 등 256개 기관이 39개 과제에 대한 평가를 받았다.

평가결과는 총 5개의 등급으로 구분되며 2등급 이상은 우수기관으로 분류된다.

이번 평가에서 2016년보다 평가등급이 상승한 기관은 65개 기관이며 이중 2단계 이상 크게 향상된 기관은 한전기술을 포함한 27개 기관이다.

한전기술은 ‘2017년 부패방지 시책평가’ 결과 전 평가항목에서 고르게 좋은 평가를 받아 2016년 미흡기관(4등급)에서 우수기관(2등급)으로 2단계 상승하는 성과를 냈다.

한전기술은 조직내 반부패 분위기를 확산하고 부패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내부 자체점검 노력을 강화하였고, 기관 업무 중 부패 취약분야를 자율적으로 발굴하고 제도를 개선하여 부패발생 소지 차단에 주력했다.

또한 경영진과 직원이 함께하는 윤리경영 의지와 실천, 반부패 경영시스템 국제 표준인 ISO 37001 구축, 전사적 청렴윤리 활동,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청렴윤리 프로그램, 청렴문화 확산 등의 노력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한전기술 이동근 상임감사는 “2018년에도 반부패 청렴윤리 활동을 더욱 강화하고 지역주민 및 민간기업과도 협업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정부의 ‘국민과 함께하는 청렴사회 만들기’ 노력에 공기업으로서 솔선수범하는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hsy@newsis.com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