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김규은·감강찬, 저조한 컨디션으로 울상···기대이하 점수

입력 2018.02.14. 11:11 댓글 0개

【강릉=뉴시스】 스포츠부 = 김규은(19)·감강찬(23)이 쇼트프로그램에서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14일 오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42.93점(기술 21.04+예술 22.89)을 받았다.

이들의 최고점인 55.02점은 물론, 9일 팀이벤트 경기에서 기록한 52.10점에도 미치지 못하는 점수다.

김규은과 감강찬은 자력으로 출전권을 얻지는 못했지만 한국이 팀이벤트 참가국이 되면서 평창 대회에 나서게 됐다.

22참가팀 중 가장 먼저 나온 이들은 '사랑의 역사'(Historia De Un Amor)에 맞춰 연기했다. 첫 과제인 더블 트위스트 리프트를 깔끔하게 성공시켰다. 그러나 이어진 스로 트리플 살코에서 김규은이 엉덩방아를 찧었다. 감강찬이 김규은을 던지며 회전을 하는 동작에서 김규은의 착지가 흔들리면서 넘어졌다.

큰 실수는 다음 동작에도 영향을 미쳤다. 둘이 같이 뛰는 트리플 살코에서 김규은의 회전이 크게 부족했다.

이후 김규은·감강찬은 마음을 추스르며 경기를 마쳤다. 페어 콤비네이션 스핀, 스텝 시퀀스를 선보였고 포워드 인사이드 데스 스파이럴로 연기를 마무리했다.

김규은은 아쉬움의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reap@newsis.com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