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명절증후군, 전남 한 바퀴로 날려버리자

입력 2018.02.14. 09:32 수정 2018.02.14. 10:05 댓글 0개
15~18일 설 연휴동안 전남 지자체 곳곳 볼거리 풍성
관광지 개방 · 다양한 문화행사 등 손님맞이 채비

2018 무술년을 반기는 설 연휴, 고향을 찾은 가족들과 짧은 여행을 즐기는 건 어떨까. 전남 곳곳의 지자체는 연휴동안 주요 관광지를 개방하고 다양한 문화행사를 준비하는 등 손님맞을 채비를 마쳤다.

특히 올해는 ‘전라도’ 지명 1천년을 기념하는 해로 나주 황포돛배 한복 착용 이벤트를 비롯해 고흥우주발사전망대에서 즐기는 VR체험 등 전통 민속놀이, 죽녹원·메타세쿼이아길 등 담양의 주요 관광지까지 둘러볼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된다.

15일부터 18일까지 나흘간 이어지는 설 연휴를 가족 등과 함께 알차게 보내고 싶다면 전남 지역에 있는 당일치기 명소를 찾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정리=주현정기자 doit850@gmail.com



■한복입고 황포돛배 타면 50% 할인
설날 당일 제외 오전 10부터 매 시간 정각 출발

나주시는 민족 최고 명절인 설을 맞아 15일부터 18일까지 영산강 황포돛배 탑승 특별 이벤트를 진행한다.

단 설 당일인 16일은 쉰다. 

나주시는 명절 고유의 풍습을 되새기고 가족과 함께 특별한 추억을 쌓을 수 있도록 명절 연휴 기간 한복을 착용한 황포돛배(왕건호 포함) 이용객에게 50%요금 할인 행사를 실시한다.

영산강을 활용한 지역 대표 관광상품인 황포돛배 탑승 체험은 영산포 선착장에서 한국천연염색박물관까지 10㎞ 구간을 약 1시간 동안 운항한다. 운항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매시간 정각에 출발한다.

영산강의 아름다운 경관과 낭만을 만끽할 수 있는 황포돛배를 통해 명절연휴 가족, 친지와 함께 소중한 추억을 쌓아가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해남 땅끝마을의 ‘백미’ 맴섬일출
일 년에 딱 두번… 14~17일 오전 7시20분께 절정

연휴기간동안 해남 땅끝마을 관광의 백미로 꼽히는 맴섬 일출도 절정에 달 할 전망이다.

땅끝 선착장 앞에 자리한 두 개의 섬인 맴섬 사이로 해가 뜨는 맴섬 일출의 장관은 14일부터 17일까지 계속된다. 섬 사이 한 가운데로 해가 뜨는 16일에는 일출이 절정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일출 시간은 오전 7시 20분경이다.

맴섬 일출은 매년 2월과 10월, 일 년에 두 차례 연출되는 장엄하면서도 아름다운 광경으로 인해 전국의 사진 동호인들의 발길을 모으고 있다.

특히 2월 일출은 습도가 낮고, 날씨가 맑아 더욱 선명한 일출 광경을 볼 수 있기 때문에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많은 이들이 찾고 있다. 올해는 설 연휴 기간과 겹쳐 새해 소망을 기원하는 관광객들이 더욱 몰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완도수목원 난대숲서 힐링하자
국내 최대 규모… 15~17일 무료 개방

전남도산림자원연구소 완도수목원이 설 연휴 관람객 편의를 위해 15일부터 17일까지 무료 개방한다.

완도수목원은 설 연휴 기간 동안 많은 귀향객들이 고향을 찾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지역 주민은 물론 수목원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산림박물관, 아열대온실 등 실내 전시시설을 제외한 야외 전시원과 난대숲길 탐방로 등을 무료 개방하기로 했다.

완도수목원은 2천50㏊에 달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유일한 난대수목원이다. 동백나무, 붉가시나무 등 조경 및 식·약용 가치가 높은 770여 종의 자생식물이 있으며 4계절 푸르른 상록활엽수림 사이로 난대숲길이 조성돼 가족과 함께 걷기에 좋은 힐링 명소로 꼽힌다.

지난 1일 개장한 전남도 완도자연휴양림도 설 연휴기간 숙박시설을 제외하고 무료 개방한다.

완도자연휴양림은 국내 최대 난대상록활엽수림 자생지인 완도수목원과 청정 바다가 어우러진 곳에 위치하고 있어 늘 푸른 숲에서 4계절 뿜어내는 신선한 공기를 한껏 마실 수 있다.

■죽녹원·소쇄원 등 설날엔 무료
담양군, 주요 유료 관광지 6곳 개방키로

무술년 ‘담양지명 천년의 해’를 맞이한 담양군이 오는 16일 설날 당일 ‘군 관리 유료관광지’를 무료 개방한다.

군은 민족 고유의 대명절 ‘설날’을 맞아 고향을 방문한 출향인과 관광객들에게 감사의 의미로 유료관광지 6개소를 설날 당일 무료로 개방해 훈훈한 명절 분위기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무료개방 관광지는 한국관광 100선에 꼽히는 죽녹원을 비롯해 메타세쿼이아길, 한국대나무박물관, 소쇄원, 한국가사문학관, 가마골생태공원 등 모두 6곳이다.

대나무 숲에서 나오는 음이온으로 지친 몸과 마음이 함께 쉬어갈 수 있는 담양의 대표 관광지 ‘죽녹원’과 메타세쿼이아랜드 내에 즐비한 메타세쿼이아 가로수가 만들어 내는 이색적이고 아름다운 숲터널은 ‘인생사진’을 찍는 명소로 손꼽히고 있다.

또 조선시대 자연을 이용한 대표적인 민간 별서정원인 명승 제40호 ‘소쇄원’과 전통죽세공예의 역사와 공예품을 한눈에 관람할 수 있는 ‘한국대나무박물관’, 영산강의 발원지인 용소가 있는 ‘가마골생태공원’, 그리고 가사문학의 산실인 담양의 ‘한국가사문학관’에서는 가사문학의 발자취와 다수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고흥서, 우주·분청사기·문학 한번에
발사전망대 VR시설 등 볼거리·즐길거리 다채

고흥군의 대표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고흥우주발사전망대를 설 연휴기간에도 관람할 수 있다.

설 연휴기간에는 30여 편의 다양한 콘텐츠가 탑재되어 있는 VR시뮬레이터 체험 및 회전카페(7층) 등 편의시설을 이용할 수 있으며, 굴렁쇠 굴리기, 투호 놀이, 운수대통 윷점 체험 등 전통 민속놀이 체험 프로그램도 즐길 수 있다.

또 일몰 시간에 맞춰 오후 11시까지 전망대 야간 LED 조명을 점등해 관광객들에게 다채로운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분청문화박물관도 특별 개관된다. 분청사기 제작 체험 등 각종 체험·교육프로그램도 정상적으로 운영된다. 전통 세시풍속 체험과 풍물놀이, 민속놀이 체험 등 다양한 문화행사도 풍성하게 준비된다.

설날 세시풍속 체험행사는 ‘설맞이 한마당’이라는 주제로, 연휴동안 박물관 앞 광장 및 로비 등에서 소원나무 빌기, 복주머니 만들기, 전통 연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으며, 풍물공연은 설날 당일 오후 2시에 박물관 앞 광장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박물관 앞 광장에서는 활쏘기 체험, 팽이치기, 투호놀이, 굴렁쇠 굴리기 등 민속놀이 체험을 할 수 있다.

한국 문학의 거장이자 ‘태백산맥’의 작가 조정래(74), 그의 아버지 시조시인 조종현(1906~1989), 조 작가 부인인 시인 김초혜(74)의 문학세계를 모은 ‘조종현·조정래·김초혜 가족문학관’도 정상 개관한다. 가족문학관은 고흥 두원면 운대리에 위치해 있다.

정리 주현정 기자

전남뉴스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