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민주당 전남도당 당비 대납 의혹…경찰 수사

입력 2018.02.13. 11:37 댓글 0개

【영암=뉴시스】신대희 기자 =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특정 정당에서 권리당원 확보차 당비를 대납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사실 규명을 위한 수사에 나섰다.

전남 영암경찰서는 13일 더불어민주당 당원들이 내야 할 당비를 대신 내 준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A(54·여)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 22일 영암군 한 은행에서 민주당 전남도당 납부계좌로 당원 173명의 당비 173만원(월 1000원·10개월분)을 대신 낸 혐의를 받고 있다.

민주당 전남도당은 A씨 명의로 당비가 단체 입금된 사실을 확인, 곧바로 환불 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민주당 당원인 남동생에게 돈과 173명의 이름이 적힌 당원 명부를 받고, 개인 계좌에서 전남도당 납부계좌로 이체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누군가 당비 체납 당원 명부를 확보한 뒤 A씨에게 부탁해 대납했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조만간 A씨 남동생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사실 관계를 파악할 예정"이라며 "당비 대납 부탁이나 지시가 실제로 있었는지, 권리당원 확보 목적 여부, 당원 명부 유출 경위 등도 수사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sdhdream@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