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성대 동문들 "성폭력 피해자 남정숙 前교수 복직시켜라"

입력 2018.02.12. 17:04 수정 2018.02.12. 17:06 댓글 0개
"성폭행 조직적 은폐한 학교도 책임져야"

【서울=뉴시스】채윤태 기자 = 성균관대학교 민주동문회가 부당하게 해고됐다는 성폭력 피해자 남정숙(56·여) 전 교수의 복직과 성폭력 가해자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요구하고 나섰다.

성균관대 민주동문회는 이날 오후 2시 종로구 성균관대학교 인문사회과학캠퍼스 600주년 기념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정숙 전 교수 재임용 탈락의 부당성을 조사해 즉각 원직 복직시킬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가해자 이모 전 문화융합대학원장이 자행해온 성추행과 성희롱 행태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 및 보다 엄중한 처벌을 요구한다"며 "또한 이 사건을 조직적으로 은폐한 재단과 총장 이하 관련자들은 응당한 책임을 져야 하며, 피해자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남 전 교수는 지난 3일 JTBC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2015년 대학원장이었던 이 교수에게 지속적으로 성추행과 성희롱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남 교수는 "학생들이 보는 앞에서 어깨를 안다가 계속 주물럭대고 목덜미도 만졌다"고 말했다. 이후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남 전 교수는 "학교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이유로 학교로부터 '재임용 부적격' 통보를 받았다.

민주동문회는 "대학원장이라는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동료 여교수나 여학생들의 인권을 짓밟은 추악한 성추행 사건이 일어난 것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며 "더구나 사건 발생 후 학교 당국은 이 사건을 조직적으로 은폐하려 했고 피해자인 남 전 교수에게 수치심과 절망감을 줬다"고 성토했다.

남 전 교수는 지난 2015년 이 교수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법원은 지난달 30일 성추행 사실을 인정해 가해자가 남 전 교수에게 정신적 손해배상금 700만 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학교 측은 당시 성추행을 한 교수에게 정직 3개월 처분을 내렸지만, 비정규직 교원이었던 남 전 교수는 임용 계약이 연장되지 않았다.

한편 남 전 교수는 지난달 31일 인터넷 방송에 출연해 지난 2015년 성폭력 문제를 상담하려고 당시 사학과 교수였던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을 찾았지만, 정 장관이 이를 은폐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chaideseul@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