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윤장현 시장 "국방부장관 5·18 무차별진압 사과 환영"

입력 2018.02.09. 16:01 수정 2018.02.09. 16:07 댓글 0개
5·18 무차별 진압 사과 관련 성명

【광주=뉴시스】구길용 기자 = 윤장현 광주시장은 9일 송영무 국방부 장관의 5·18민주화운동 무차별적 진압에 대한 국방부장관 사과 관련 성명서를 통해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윤 시장은 이날 성명에서 "송 장관이 5·18민주화운동이 일어난 지 38년 만에 처음으로 '계엄군이 광주시민들에게 총격을 가하고 무차별적으로 진압한 사실을 인정하고 머리 숙여 사과한 것'에 대해 150만 광주시민을 대표해 깊이 환영한다"고 밝혔다.

윤 시장은 "늦은 감이 있지만 국방부 장관의 사과로 5·18 피해자들과 유가족, 광주시민들의 피맺힌 한과 설움이 조금이나마 풀렸기를 바란다"며 "하지만 1980년 5월의 진실이 온전히 밝혀지지 않는다면 이러한 사과의 의미는 퇴색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윤 시장은 "아직도 광주시민에 대한 집단발포 명령자 등이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5·18 피해자들은 누구로부터 사과를 받아야 하는지 그리고 누구를 용서해야 하는지 알지 못한다"며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5·18진상규명특별법이 2월 임시회에서 반드시 통과돼야 할 이유다"고 지적했다.

그는 "송 장관이 국방부 5·18진상규명특별위원회의 활동이 법적 한계로 인해 미진한 부분이 있었다고 인정하고 국방부도 5·18진상규명특별법이 통과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힌 점은 다행이다"며 "그 약속과 같이 국방부는 진상규명특별법 통과와 독립적인 조사위원회의 활동에 전폭적으로 협력해 국민의 사랑과 신뢰를 회복하는 군으로 거듭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kykoo1@newsis.com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