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5·18단체 "국방부장관 사과 환영…진상 조사에 적극 협조를"

입력 2018.02.09. 15:59 수정 2018.02.09. 16:08 댓글 0개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송영무 국방부장관이 9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5.18 특조위 발표 관련 국방부의 입장을 발표한 후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국방부는 이날 발표를 통해 5.18 광주민주화운동 과정에서 군이 개입해 광주시민을 학살한 것에 대해 국민과 광주시민에 위로와 사과를 드린다고 말하며 이번 국방부 특조위는 법적 한계로 미진한 부분이 있었다며 5.18 특별법이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방부는 지난 7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38년만에 80년 5월 계엄군의 헬기사격을 공식 인정했다. 2018.02.09. mangusta@newsis.com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5·18 민주화운동 과정에서 군이 개입한 것에 대해 공식 사과한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5·18단체가 환영의 뜻을 밝히고 '5·18 진상조사와 특별법 제정에 적극 나서달라'고 강조했다.

5·18기념재단과 5·18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9일 '국방부 장관의 공식 사과에 대한 오월단체의 입장'을 발표했다.

단체는 이날 입장문에서 "5·18민주화운동 헬기사격 및 전투기출격대기 관련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이하 특조위)의 조사 결과와 관련해 국방부 장관은 국민·광주시민에게 공식 사과하고, 특조위의 법적 한계를 인정했다. 국방부가 진상규명 특별법 통과에도 노력하겠다고 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특조위 조사 결과 발표와 장관의 사과는 국방부가 지금까지 진실을 왜곡·은폐했던 태도에서 진일보한 것"이라며 "그동안 견지해 온 자위권 주장을 공식 철회하고 비인도적이고 적극적인 살상 행위로 인정했다. 이는 진실 규명을 위한 의미 있는 단초"라고 설명했다.

단체는 "특조위의 법적 한계로 조사 결과의 미진함은 예견됐던 일이다"며 "우리는 수사·조사에 강제력을 가진 특별법 제정만이 진실에 도달할 수 있다고 강조해왔다. 이는 광주시민들의 명예뿐 아니라 명령에 의해 단순 참가한 계엄군들의 명예를 회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방부는 5·18진상규명 특별법 제정 및 진상규명 조사에 적극 협력해야 한다"고 거듭 당부했다.

sdhdream@newsis.com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