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송영무 "軍, 5·18 민주화운동 과정서 역사에 큰 아픔 남겨"

입력 2018.02.09. 10:24 수정 2018.02.09. 16:41 댓글 0개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9일 5·18 민주화운동 과정에서 군이 개입한 것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국방부 장관이 5·18 민주화운동에 대해 공식 사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송 장관은 이날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5·18 특조위 조사결과에 따른 사과문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송 장관은 이 자리에서 "국방부 장관으로서 우리 군이 38년 전, 5·18 민주화운동 과정에서 역사에 큰 아픔을 남긴 것에 대해 국민과 광주시민들께 충심으로 위로와 사과를 드린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이어 "이번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는 진실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특조위의 법적 한계로 인해 미진한 부분이 있었다"며 "보다 완전한 진상규명을 위해 5·18 특별법이 통과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그러면서 "이번 조사결과 발표를 계기로 군이 더 이상 정치에 개입하거나 정치에 이용당하는 일이 없도록 법적, 제도적 조치를 갖추겠다"며 "국군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본연의 임무에만 최선을 다해 국민의 사랑과 신뢰를 받는 군으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방부는 지난 7일 5·18 민주화운동 38년만에 1980년 5월 계엄군의 헬기사격을 공식 인정했다.

국방부는 지난 9월11일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5·18 민주화운동 헬기사격 및 전투기 대기 관련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를 출범시키고 150여일 간의 조사를 실시했다.

ksj87@newsis.com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