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벌거벗은 임금님

입력 2018.02.08. 16:44 수정 2018.02.08. 16:46 댓글 1개
김영태의 약수터 논설주간

우화에 간혹 등장하곤 하는 임금님은 벌거벗었다. 그는 욕심이 아주 많았다. 덴마크 작가 한스 안데르센이 발표(1837년)한 동화를 모르는 이는 거의 없을 거다. 거짓말쟁이 재단사와 그의 친구가 짜고 세상에서 가장 멋진 옷을 만들어 주겠다며 불경(不敬)스럽게 임금님을 속여먹은 이야기를.

그들은 “임금님께서 장차 입을 옷은 ‘입을 자격이 없고 어리석은 사람들에게는 보이지 않는’ 특별한 옷”이라고 사기를 쳤다. 임금님은 그를 위한 특별한 옷을 만들어주겠다는 말에 기뻐하고 작업실을 내주었지만 한편으로는 신하들에게 그들을 감시하도록 명령을 내렸다. 감시를 맡은 신하들의 눈에는 재단사가 만드는 옷이 보이지 않았지만 자신들의 어리석음이 드러날까봐 “과연 멋진 옷이 만들어지고 있구나”하고 입을 모았다.

임금님 또한 재단사가 다 만들었다고 입어보라며 권하는 전혀 보이지 않은 옷을 입을 수 밖에 없었다. 자신 또한 어리석은 사람이 되지 않기 위해서였다. 그리하여 임금님은 입을 자격이 없고 어리석은 사람들에게 보이지 않는 새옷을 입고 거리행진을 벌이기까지 했다.

이 우화는 아주 오래전 중국 진시황이 죽자 그의 유조(遺詔)를 위조해 태자 부소(扶蘇)를 죽인뒤, 어린 호해(胡亥)를 2세 황제로 만들어 놓고 호가호위하려던 조고(趙高)의 ‘지록위마(指鹿爲馬·사슴을 가리켜 말이라 함)’와 맥락을 같이 한다. 조고는 어리석은 호해를 ‘주지육림(酒池肉林)’에 가둬놓고 자신이 천하의 권력을 움켜쥐려고 뭇 신하들을 상대로 시험에 나섰다.

어느날 사슴 한마리를 어전에 끌어다 놓고 호해에게 “폐하, 저것은 참으로 좋은 말입니다. 폐하를 위해 구해다 놓았습니다.”했다. 어안이 벙벙해진 호해가 “무슨 농담을 그렇게 하느냐”고 하자, 둘러선 중신들에게 “제공(諸公)들이 보기에 저것은 말이오? 사슴이오?”하고 물었다. 조고의 권세가 두려워 대부분의 신료들은 ‘말’이라고 했으나 지조있는 일부는 ‘사슴’이라고 답했다. 물론 ‘사슴’이라고 정직하게 말한 신료들은 죄를 씌워 죽여버렸다.

벌거벗은 임금님을 본 한 아이가 “임금님이 발가벗었다”고 외치고 나서야 임금과 신하들의 어리석음이 드러났다. 조고의 무도함과 호해의 어리석음 또한 전국 각지에서 일어난 변란으로 진의 천하가 철저하게 도륙되고 해체당하는 과정에서 여지없이 실체를 내 보였다.

촛불혁명으로 무너진 전 정권의 최고책임자와 그에 빌붙었던 세력들의 온갖 어지러운 행적이 세상에 까발려진지 오래다. 그 이전 정권의 각종 비위·불법도 한꺼풀씩 벗겨지고 있는 중이다. 박-최의 국정농단에 이어 국정원 특활비, 다스(Das), BBK 등등. 그 옛날 벌거벗은 임금의 어리석음에다 부정과 불의까지 더 해진 조고 등 신료들의 행태와 오버랩되는 동서고금의 반면교사다.김영태논설주간kytmd8617@naver.com

최근 무등칼럼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