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단독] '스타필드 창원' 지방선거 이후 결정에... 신세계 '속앓이'

입력 2018.02.02. 22:29 댓글 0개

【창원=뉴시스】김기진 기자 =경남 창원시가 신세계의 대형복합쇼핑몰 '스타필드 창원' 인허가 결정을 6·13 지방선거 이후로 연기한다는 발표에 신세계 측이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내놨다.

2일 신세계 프라퍼티 관계자는 뉴시스와 통화에서 "우린 준비 다 됐다. 시기만 보고 있었다. 그리고 그런(6·13지방선거 이후 인허가 결정) 발표가 나와서 당황스럽다. 인허가 준비를 그동안 쭉 해왔던 입장이고 각 종 (소상공인 관련)대책은 수립 중이고 앞으로 대안을 생각해야겠다"고 말했다.

창원시와의 사전 교감은 있었냐는 질문에는 "창원시와 사전 교감은 없었다"고 일축했다.

지난달 30일 창원시는 일부정당과 시민사회단체에서 (스타필드 창원 관련 인허가 절차) 중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최근 들어 커지자 시는 불필요한 논란의 소지를 없앤다는 차원에서 스타필드와 관련한 허가신청 최종 검토 및 결정사항은 지방선거 이후 차기 시장이 결정할 것이라는 의견을 내놨다.

1일 안상수 창원시장도 "신세계 측이 스타필드 창원에 대한 인허가 신청을 (자신의 임기내에) 제출하지 않으리라 본다"고 말했다.

지난 2016년 4월 창원시 중동지구 상업용지 중 3만4311㎡(약 1만평)를 ㈜유니시티와 신세계 그룹 부동산 계열사인 ㈜신세계 프라퍼티가 총 750억원으로 매매계약을 체결했으나 현재까지 ㈜신세계 측으로부터 스타필드와 관련한 건축허가 신청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통상 신세계 측이 스타필드 인허가 신청을 하면 51층 이상이거나 연면적 20만㎡이상 규모의 건축 허가 신청 시 경남도 사전승인 대상으로 규정돼 경남도 건축(공동)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창원시가 건축 허가 여부를 처리하게 된다.

특히 오는 10일부터는 개정된 도시교통정비 촉진법에 따라 건축 심의와 분리해 별도의 교통영향평가 심의를 실시하도록 규정이 강화되어 사업자는 교통영향 평가에 신경을 쓰지 않을 수가 없게 됐다.

대규모 점포 등록과 관련해 유통산업발전법에 의하면 대규모 점포를 개설하려는 자는 건축 허가를 받은 후 영업 시작 전에 상권 영향 평가서와 지역 협력 계획서 등을 첨부해 등록을 신청하게 된다.

어쨋든 창원시가 스타필드 창원 인허가 결정을 오는 6월 13일 지방선거 이후, 차기 시장에게 넘김에 따라 신세계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속앓이'를 4개월여 동안 할수 밖에 없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sky@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