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61살 데미 무어, 누드 연기···"매우 취약한 경험" 고백

입력 2024.05.21. 13:28 댓글 0개
[서울=뉴시스] 데미무어.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최인선 인턴 기자 = 할리우드 배우 데미 무어(61)가 올해 칸국제영화제 초청작 '더 서브스턴스'(The Substance)에서 보여준 과감한 누드 연기에 대해 "매우 취약한 경험이었다"고 했다.

20일(현지 시각)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무어는 칸영화제 기자회견에서 '더 서브스턴스'의 노출 연기에 대해 "영화에 들어가면서 이야기를 전달하기 위해 필요한 취약성과 날것 그대로의 모습을 어느 수준으로 보여줘야 하는지 얘기했다"고 했다.

이어 "매우 취약한 경험이었으며 우리가 성취하고자 하는 것에 대해 많은 대화가 필요했다"고 말했다.

호러와 코미디가 결합된 장르의 영화 '더 서브스턴스'는 지난 14일 개막한 제77회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된 작품이다.

무어는 영화에서 젊고 아름다운 모습을 갖기 위해 약물을 복용하는 나이 든 배우 역을 맡았으며 첫 시사회 후 과감한 누드 연기를 포함해 열연을 보여줬다는 호평을 받았다.

무어는 1990년대 영화 '사랑과 영혼'(1990), '어 퓨 굿 맨'(1992), '은밀한 유혹'(1993), '지.아이.제인'(1997) 등에 출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ns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