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동제약 "美 흉부학회서 폐섬유증 신약 연구성과 공개"

입력 2024.05.21. 10:56 댓글 0개
자회사 아이리드비엠에스, 포스터 발표
[서울=뉴시스] 아이리드비엠에스 로고 (사진=아이리드비엠에스 제공) 2024.05.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황재희 기자 = 일동제약그룹 신약 연구개발 자회사 아이리드비엠에스(iLeadBMS)가 미국 학회에서 폐섬유증 신약 연구 성과를 공개했다.

일동제약그룹은 아이리드비엠에스가 미국 흉부학회(ATS 2024)에서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 ‘IL1512’에 대한 연구 성과를 포스터 발표로 공개했다고 21일 밝혔다.

특발성폐섬유증은 폐실질의 섬유화가 점점 진행되는 간질성 폐렴(ILD)의 일종으로, 진단 후 5년 생존율이 40% 미만인 난치성 희귀 질환이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리서치앤마켓에 따르면, 2030년 시장 규모는 약 61억 달러(한화 약 8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IL1512는 케모카인 수용체 중 염증 유발 및 섬유화에 밀접하게 관여하는 CXCR7에 대해 선택성과 함께 작용제로서의 기전을 갖는 혁신 신약 후보물질이다.

아이리드비엠에스는 CXCL11(I-TAC), CXCL12(SDF-1)와 결합하는 G 단백질 결합 수용체로서 섬유화 및 염증 유발을 증폭하는 신호 전달상의 핵심 매개체 역할을 하는 CXCR7을 활용해 섬유아세포 활성화, 조직 복구, 혈관 신생 등과 같은 폐섬유증의 진행 메커니즘을 조절하고 증상 개선 효과를 발휘하는 표적 치료제로 IL1512를 개발하고 있다.

아이리드비엠에스에 따르면, 폐섬유화 모델 동물시험에서 IL1512을 1일 1회 경구 투여했을 때 농도 의존적으로 개선 효과가 나타났다. 기존의 표준 치료제와 비교해서도 동등 이상의 효과를 보였다. 또 기존 치료제의 부작용 중 하나인 체중 감소가 나타나지 않았다.

아이리드비엠에스는 올해 하반기부터 GLP(비임상시험관리기준) 독성 시험에 착수할 계획이다.

아이리드비엠에스 관계자는 “IL1512을 폐뿐 아니라 다른 장기에도 유효한 항섬유화 약물로 개발한다는 구상을 갖고 있다”며 “원활한 상업화 추진을 위해 신속 심사 및 희귀의약품 지정 제도 등을 활용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