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할인분양 결사반대 입주금지"···난리 난 대구 아파트

입력 2024.05.20. 16:54 댓글 0개
미분양 아파트 할인 분양하자
반발한 기존 입주민들 반발
[서울=뉴시스] 대구 동구 율암동 아파트에 걸린 할인분양 규탄 현수막. (사진=호갱노노) 2024.05.2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금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분양 시장이 침체된 대구에서 준공 후 미분양, 이른바 '악성 미분양' 매물을 시행사가 저렴하게 내놓는 가운데 시행사 및 이를 사들인 할인 매수자와 제값을 낸 수분양자의 갈등이 높아지고 있다.

20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대구 동구 율암동 '안심호반써밋이스텔라'는 미분양이 남았지만 할인분양 매물은 나오지 않고 있다. 당초 시행사인 호반산업 측은 지난 3~4월 미분양 물량을 할인해 내놓으려 했지만 입주자들이 반발해 접은 상태다.

당초 시행사는 미분양 물량을 사면 잔금을 5년 뒤에 내게 하거나, 최대 9000만원을 깎아주는 등 각종 할인 혜택을 제공한 것으로 전해진다.

할인에 반발한 기존 입주민들은 지난 2월 서울 서초구 호반건설 본사로 '상경 트럭 시위'를 벌였고, 지난 13일에는 아파트 출입구를 차로 가로막기도 했다. 나아가 할인 분양자들에게 관리비 20%를 더 낼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부동산 관계자는 "할인분양은 회사에서 안 하고 있다. 분양사무실도 철수했다"며 "미분양이 18가구 정도 남아 있어 나머지 할인분양을 다 하려고 했는데 주민들 반발이 많아서 중단됐다"고 전했다.

수성구 수성동4가 '빌리브헤리티지'도 지난해 8월 입주를 시작했지만 146세대 분양률이 20%에 미치지 못하면서 공매로 넘어가 분양가보다 3~4억 낮게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이에 기존 입주자들은 "2차 추가 가압류 확정" "가압류 등으로 중도금 대출·등기 불가합니다" 등의 현수막을 걸었다. 철조망을 치고 입주민이 경계를 서기까지 한 것으로 전해진다.

빌리브헤리티지 입주자들은 '계약 조건이 변경되면 기존에 체결한 계약도 동일한 조건으로 소급 적용(변경)한다'는 특약을 근거로 시행사 측에 대금의 일부 반환을 요구하고 있다.

수성구 신매동 '시지라온프라이빗' 역시 단지 정문에 "할인분양 입주자 절대 이사불가 ○○건설 책임져라" 등의 현수막이 걸렸다. 이 단지 비대위는 시행사를 상대로 분양대금 일부 반환 소송을 걸고, 미분양 물량에는 가압류를 건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가 지난 16일 낸 '대구 주택시장 부진 지속에 따른 주택·금융권 리스크 점검 및 향후 전망'을 보면, 지난 3월 기준 대구 아파트 준공 후 미분양 물량은 전체 미분양의 13.3%를 차지했다.

대구지역 아파트의 미분양은 지난해 2월 최고치를 기록한 뒤 크게 감소했지만 여전히 지방 광역시도 중 가장 많았고, '악성 미분양' 물량은 지난해 하반기 이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작년 상반기 중 수성구의 일부 신축 아파트단지는 할인 분양을 통해 악성 미분양 물량을 해소했지만, 같은 기간 동구와 서구의 악성 미분양 물량이 오히려 늘어나기도 했다.

고준석 연세대 경영전문대학원 상남경영원 교수는 "준공 후 미분양 물량을 할인분양으로 해소하는 건 시장경제에서 부득이하게 필요한 부분"이라며 "다만 시행사에서 수분양자들을 설득해 양해를 구하고, 일정 부분에선 합의점을 도출하는 게 필요해 보인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