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국가기술자격 응시료 50% 지원했더니···청년층 접수 4.5만명↑

입력 2024.04.24. 12:00 댓글 0개
고용부, '1분기 청년 국가기술자격 응시료 지원사업' 분석
청년 39만명 응시료 42억 감면…청년층 응시 크게 늘기도
[전주=뉴시스] 2023년 전북기능경기대회 자동차정비직종 경기모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강지은 기자 = 정부가 올해부터 청년에 대해 국가기술자격 응시료를 50% 지원하고 있는 가운데, 올해 1분기 청년층 접수자가 4만5000명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는 24일 이 같은 내용의 '2024년 1분기 청년 국가기술자격 응시료 지원사업'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청년 국가기술자격 응시료 지원사업은 만 34세 이하 청년이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시행하는 439개 국가기술자격 시험에 응시할 경우 정부가 응시료의 50%를 지원하는 것이다. 올해 처음 시행됐으며, 1인당 최대 3회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그 결과, 올해 들어 3월까지 청년 국가기술자격 응시료 지원사업을 통해 청년 38만9473명이 응시료 총 42억4000만원을 감면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이러한 응시료 지원사업은 청년의 국가기술자격 취득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게 고용부의 분석이다.

고용부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국가기술자격 접수 인원은 130만504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26만8071명)보다 3만2433명(2.6%) 증가했다.

비청년층(52만741명) 접수자가 전년 동기 대비 1만2477명(2.3%) 감소했지만, 청년층(77만9763명) 접수자는 오히려 4만4880명(6.1%) 증가했다.

국가기술자격 종목별로 보면 정보처리기사, 위험물 산업기사, 건축기사 등 '기사' 시험에 응시하는 대학생 등 취업 준비 청년층이 큰 폭으로 늘었다. 올해 제1회 기사 실기시험 청년 접수자는 지난해에 비해 2만5650명(20.8%) 증가했다.

응시료가 상대적으로 비싼 시험에 응시하는 청년층도 크게 늘었다. '기술사'와 '기능장' 시험에 응시하는 청년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62.6%, 35.6% 급증했다. 실기시험(12.5%↑) 청년층 접수자도 필기시험(3.4%↑)보다 늘었다.

고용부는 "응시료 지원이 1인당 3회로 제한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경제적 부담이 큰 시험에 청년층이 많이 응시한 것으로 보인다"며 "응시료 지원사업이 청년층의 경제적 부담 완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이정식 장관은 "청년 국가기술자격 응시료 지원사업과 같은 청년 맞춤형 지원 정책을 내실있게 운영함은 물론 추가적인 청년지원 정책 발굴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청년 국가기술자격 응시료 지원사업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국가자격정보 홈페이지(//www.q-net.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kangzi8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