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정부 "에너지 수급·공급망 영향 제한적···만반 대비"[이스라엘 이란 타격]

입력 2024.04.19. 17:34 댓글 0개
안덕근 장관, 긴급상황점검회의
국제유가 안정…현지 동향 점검
"대외 불확실성 모니터링 강화"
[세종=뉴시스]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9일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중동 사태 관련 긴급 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했다.(사진=산업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손차민 기자 = 이스라엘이 이란 공습에 대해 보복에 나서며 중동 정세 불안이 고조된 가운데, 산업통상자원부는 국내 에너지·무역·공급망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인 것으로 확인했다.

안덕근 산업부 장관은 19일 오후 주요 간부들과 중동 사태 관련 긴급 상황 점검회의를 열어 석유·가스 등 에너지 수급·가격, 수출입·공급망 등을 중심으로 우리 경제에 미칠 영향을 점검했다.

이날 국제유가는 브렌트유 기준 장중 최대 배럴당 90.73달러로 전일 종가(87.11달러) 대비 4.2% 뛰었으나 오후 4시 기준 88.11 달러로 안정을 찾았다.

산업부는 석유·가스 수급, 수출입, 공급망 등 국내 산업에 미치는 영향은 여전히 제한적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앞서 지난 13일 산업부는 이란의 이스라엘 공습 이후 종합상황실을 즉시 설치해 일일 동향 파악에 나선 바 있다.

최남호 산업부 2차관은 20일 산업부와 유관기관, 현지 무역관이 참여하는 '비상대응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중동 현지 상황·관련 동향을 점검할 예정이다.

안덕근 장관은 "중동 사태의 불확실성이 한층 높아짐에 따라 우리 경제에 미치는 대외 상황을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며 "대외 불확실성이 국내 경제로 확산되지 않도록 에너지 수급·가격, 산업 공급망, 수출입 등 상황에 대해 한층 더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출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미국 ABC 등은 이스라엘이 19일(현지시간)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남쪽으로 420㎞가량 떨어진 제3 도시 이스파한 인근 군사 기지를 공격했다고 보도했다. 이스라엘이 공격 사실을 부인하고 있는 가운데 이란은 공격으로 발생한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charmi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