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친명 좌장' 정성호, 윤 인적쇄신에 "이재명 만나 협조 구하는 게 순서"

입력 2024.04.18. 22:51 댓글 0개
"김한길 총리 카드, 야당 동의 얻기 어려울 것"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정성호 의원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3.11.09.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친명(친이재명)' 좌장으로 불리는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야당 출신인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이 신임 국무총리로 거론되는 데 대해 "야당의 동의를 얻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날 오후 라디오 '신율의 뉴스 정면승부'에 나와 김 위원장의 총리 기용설에 대해 "저도 같이 의정활동을 했기 때문에 알지만 유능하신 분"이라면서도 "야당 내 동의는 쉽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에서 원내대표, 당대표 하시고 당을 떠나 윤석열 정권에 들어간 분"이라며 "국회 인준 과정이 상당히 험난할 것이다"고 내다봤다

야권 인사인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총리 임명 가능성은 작다고 봤다.

정 의원은 "박영선 전 장관이 윤석열 대통령 부부와 인연이 있다는 얘기도 있는데 어쨌든 야당 출신이고 대통령과 국정 철학을 어느 정도 공유하는지 잘 모르겠다"며 "청문 과정을 거쳐야 되겠지만 일단 과정 자체가 바람직하지 않기 때문에 임명할 가능성은 적다고 보고 있다"고 했다.

그는 "지금 국민들의 요청은 야당과 협치, 소통하라는 것"이라며 "결국 대통령이 이재명 당대표와 조속한 시일 내에 만나 이런 부분들을 허심탄회하게 얘기하고 야당의 협조를 구해야 되는 게 순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야당 출신인데 한두 분 곶감 빼 먹듯이 빼내고서 임명한다는 건 협치가 아니다. 상당히 문제가 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