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비상진료 채용된 의사·간호사, 정부가 인건비 지원···브리핑은 9일째 안해

입력 2024.04.17. 12:06 댓글 0개
조규홍,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주재
상급종합병원·공공의료기관 75개 의료기관 대상
의사 591명·간호사 878명 대상…종합병원도 검토
[세종=뉴시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17일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를 주재하고 있는 모습. (사진=보건복지부)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 박영주 기자 = 정부가 상급종합병원과 공공의료기관에서 비상진료 신규인력으로 추가 채용한 의료진의 인건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전공의 수가 많은 종합병원까지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은 17일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를 주재하고 이같이 밝혔다.

복지부는 상급종합병원과 공공의료기관에서 추가 채용한 신규 인력에 대해 인건비를 지원한다. 인건비 지원 대상은 상급종합병원 38개소, 공공의료기관 37개소 등 총 75개소 의료기관이 신규 채용한 의사 591명, 간호사 878명이다.

신청·접수 결과에 따라 정부는 19일까지 기관별로 예산을 교부할 계획이다. 향후 지원 대상을 확대해 전공의 수가 많은 종합병원까지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비상 진료체계 운영 현황도 점검했다. 16일 기준 일반입원환자는 상급종합병원 2만3554명으로 지난주 평균 대비 12.8% 증가, 상급종합병원 포함 전체 종합병원은 전주보다 6.5% 증가한 8만9000명으로 집계됐다.

중환자실 입원환자는 상급종합병원 2880명으로 전주보다 2.2% 늘었고 상급종합병원 포함 전체 종합병원은 7093명으로 전주보다 1% 증가했다. 응급실 408개소 중 395개소(97%)가 병상 축소 없이 운영되고 있다. 27개 중증·응급질환 중 일부 질환에 대해 진료 제한 메시지를 표출하는 권역응급의료센터는 15개소다.

조규홍 장관은 "정부는 국민 생명과 건강 보호를 위해 중증·응급 중심으로 비상진료체계를 철저하게 운영하고 현장의 의사·간호사 등 의료진이 지치지 않도록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매일 중수본을 비공개로 개최하고 있지만, 브리핑은 지난 9일부터 9일 연속 열리지 않고 있다. 그동안 정부는 브리핑을 통해 의료 공백에 따른 비상 진료 체계 현황과 병원을 이탈한 전공의들을 향한 요구사항, 의료 개혁 추진을 위한 국민의 지지 등을 호소해 왔다.

하지만 총선에서 여당이 참패한 이후 한덕수 총리가 사의 의사를 밝히자 복지부도 연일 브리핑을 취소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윤석열 대통령이 총선 입장을 밝힌 지난 16일을 기점으로 브리핑이 재개될 거라는 전망도 나왔으나, 이날도 브리핑은 진행되지 않았다.

[서울=뉴시스] 김명년 기자 = 서울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4.03.29. kmn@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gogogirl@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