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낙연 "새미래, 총선 패배 책임으로 비대위 꾸려···이석현 위원장 지명"

입력 2024.04.17. 11:59 댓글 0개
이낙연 "당 새로운 운영방식 찾기 위해 모든 당직자 사퇴"
"비대위 체제 전환에 의견 모아…이석현, 현실정치 경험"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낙연 대표와 오영환 총괄선대위원장이 지난 4월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새로운미래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해단식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2024.04.12.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신재현 기자 =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가 17일 4·10 총선 패배 책임을 지기 위해 지도부를 비롯한 모든 당직자가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대신, 이석현 전 국회부의장이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지명됐다.

이 공동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4.10 총선거에서 국민의 신임을 얻지 못하고 참패했다"며 "지금 새로운미래는 안팎으로 엄혹한 현실에 직면했다"고 밝혔다.

이어 "총선패배의 책임을 지면서, 당의 새로운 운영방식을 찾기 위해 지도부를 비롯한 모든 당직자가 사퇴하고,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당 운영을 맡기기로 했다"고 적었다.

이 공동대표는 이석현 전 국회부의장을 비대위원장으로 지명, 이날 책임위원회의를 통해 제안이 수용됐다는 사실도 전했다. 이에 이 전 부의장의 답변을 기다리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공동대표는 "지도부를 포함한 여러 지도자, 관계자들과 만나 당의 현실과 미래를 상의했다"며 "그 결과 당직자 총사퇴와 비대위 체제 전환에 의견을 모으고, 비대위원장은 제가 지명하도록 위임 받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전 부의장은 6선 국회의원으로서 풍부한 현실정치 경험과 지혜를 갖추셨고, 새로운미래 창당준비위원장으로도 수고하신 분"이라고 전했다.

새로운미래는 이번 총선에서 김종민 의원의 세종갑 지역구 의석만 확보한 채 비례대표 의석은 확보하지 못했다. 비례대표 투표에서 1.7% 득표율이라는 저조한 성적표를 받아 고전을 면치 못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g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