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한양 "광주 중앙공원 1지구 선분양가, 1990만원에 가능"

입력 2024.03.04. 11:38 댓글 0개
"선분양가 2425만원은 밀실행정의 결정판"
"사업비 2조7983억, 토지·금융비 과다책정"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4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광주 최대 민간공원특례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한양이 중앙공원 1지구 아파트를 3.3㎡(평)당 1990만원에 선분양 할 수 있다고 제안하고 있다. 2024.03.04.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광주 최대 민간공원특례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한양이 중앙공원 1지구 아파트를 3.3㎡(평)당 1990만원에 선분양 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최근 광주시와 특수목적법인(SPC) 빛고을중앙공원개발사가 제시한 선분양가 2425만원은 과도하며 토지비·공사비·금융비 등이 부풀려진 밀실행정의 결정판이라고 비판했다.

한양은 4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시와 빛고을중앙공원개발사 등이 제시한 총 사업비 2조7983억원은 과도하다"며 "4633억원 절감한 2조3350억원으로 개발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양은 "광주시 등이 선분양 타당성 용역을 통해 제시한 금액은 토지비, 공사비, 금융비, 판매·관리비, 용역비 등이 과도하게 부풀려졌다"며 "과다 책정된 비용을 정상화하고 분양성 개선, 사업자 이익을 축소하면 총 사업비 절감이 가능해 평당 1990만원에 아파트를 공급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광주시 등이 제시한 총 사업비는 사업이익이 빼돌려 진다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며 "2772세대를 기준으로 평당 2425만원이라는 분양가가 도출된 것은 특정 사업자의 이익을 보장해 주기 위한 광주시 속임수 행정의 결정판"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한양은 토지비 82억원, 건축비 1802억원, 금융비 154억원, 판매비·관리비 1705억원, 사업시행 이익 663억원을 절감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광주시는 중앙공원 1지구 선분양 전환을 위한 분양가 타당성 검토를 토대로 합의기구 구성 없이 사회적 합의안을 도출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며 "사회적 합의를 거친 뒤 선분양 협의를 진행하겠다는 약속을 어긴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양은 "광주시와 빛고을중앙공원은 과다 계상된 사업이익이 빼돌려 지고 있다는 합리적 의심을 해소할 수 있도록 사업비의 세부 산출 근거 자료 일체를 공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광주시는 지난달 27일 중앙공원 1지구를 선분양으로 전환할 경우 평당 2425만원의 분양가가 책정됐다고 전남대가 수행한 용역자료를 공개했다.

지난 1월 후분양 방식으로 진행 할 경우 평균 가격이 3.3㎡당 3509만원으로 분석된 것에 비해 1084만원 낮았다. 또 다른 8개 민간공원특례사업지 평균 분양가는 1683만원으로 742만원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공원 1지구 총사업비는 2021년 2조1100억원으로 산출됐지만 금융이자 상승 등으로 인해 2조6788억원으로 상승했다. 광주시는 개발사 측과 선분양을 전제로한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광주시는 지난 2016년부터 지역 9개 공원(10지구)을 대상으로 민간공원 특례사업을 추진했다. 가장 큰 규모가 중앙공원 1지구다.

중앙공원 1지구는 서구 금호동과 화정동, 풍암동 일대 243만5027㎡ 규모다. 지하 3층~지상 28층 39개동 총 2772가구(임대 408가구)의 비공원시설(아파트)이 들어설 예정이다.

반면 시공권·주주권을 둘러싼 사업자 간 내부 갈등이 형사 고소·고발로 이어져 법정 다툼이 진행 중에 있다. 빛고을중앙공원개발은 후분양으로 개발을 추진할 경우 분양가가 3500여만원으로 사업 타당성이 없다며 선분양 전환을 요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