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인요한, 이용호 유세 지원···"서대문 큰 변화 느껴져"

입력 2024.02.28. 18:28 댓글 0개
원희룡 이어 태영호·이용호 유세 지원
이용호 "서대문갑 발전 새 시대 열겠다"
[사진=뉴시스] 인요한 전 국민의힘 혁신위원장과 나경원 전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에서 열린 이용호 의원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했다. (사진 = 이용호 의원실 제공) 2024.02.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하지현 기자 = 인요한 전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28일 "서대문의 큰 변화가 느껴진다"며 서울 서대문갑에 도전하는 이용호 의원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다.

인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대문구 홍제동에서 열린 이용호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이 후보는 좋은 태도와 신뢰감, 박식함을 갖춘 사람"이라며 "양쪽(박진·이용호)에서 전라도 말로 싹 쓸어버리자고잉"이라고 응원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인 전 위원장과 박진 전 외교부 장관, 나경원 전 원내대표, 신경식 전 헌정회 회장과 박주선 전 국회부의장, 하태경·최재형·조은희 의원 및 지지자 300여명이 참석했다.

옆 지역구인 서대문을에 출마하는 박진 전 장관은 "이 후보는 심지 있게 철학을 갖고 의정활동을 해 온 정치인"이라며 "이 후보와 '용호진박'의 힘으로 서대문을 열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서울 동작을에 공천받은 나경원 전 원내대표도 "인물을 앞세워 서대문의 새로운 길을 열어야 한다"며 "서대문과 동작이 함께 총선 승리를 이끌겠다"고 말했다.

이용호 의원은 이날 "힘 있는 여당 국회의원으로서 제가 갖고 있는 모든 역량과 경험을 쏟아 서대문갑 발전의 새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한편 인요한 전 위원장은 향후 비례대표 출마 의향이 있냐는 취재진 질의에 "혁신위원장을 했는데 (당이) 잘 되길 바란다"며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아주 잘하고 있고, 공천관리위원장도 잘하고 있다"며 선을 그었다.

당에서 요청이 오면 도울 생각이 있냐는 질의에는 "도울 일이 있으면 도와야 하지만 도움을 요청받은 바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중점적으로 도와주고 싶은 마음이 드는 곳이 우리 (서대문) 지역하고 박진·이용호, 원희룡 (후보)"라며 "정치 1번지이기 때문에 꼭 해야 한다. 호남 사람이 많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내 유일한 호남 지역구 인사로 전북 남원시·임실군·순창군에서 재선을 한 이용호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서대문갑 단수공천을 받았다. 서대문갑은 4선의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지역구로 민주당에서 최근 22대 공천 전략 지역으로 정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judyh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