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친명 지도부, 공천 파동에도 ˝친명 왜 안되나˝ ˝특권 줄이는 공천˝(종합)

입력 2024.02.28. 18:07 수정 2024.02.28. 18:18 댓글 0개
친명 최고위원들, 공천 반발 수습에 총력…이재명은 왜 안 되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친이재명계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28일 당내 공천 반발을 진화하기 위한 총력전에 나섰다. 최고위원회의에선 "친노·친문은 되고 친명은 안되냐(정청래)" "정치쇄신의 기본이자 시작은 인적쇄신(장경태) "기득권과 특권을 줄이는 공천(서은숙)"는 주장이 쏟아졌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천 심사에 반발하는 비이재명계를 겨냥해 "지금 민주당의 깃발이자 상징은 단연 이재명 대표"라며 "노무현과 문재인을 지킨 사람들이 '이재명을 지켜주세요'라고 하는 사실을 국회의원들은 잘 모르시냐"고 직격했다.

그는 "민주당은 노무현, 문재인, 이재명으로 깃발과 상징이 계승됐다"며 "축구로 치면 차범근, 황선홍, 박지성으로 깃발이 계승된 것과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노무현 시절엔 노무현에게 잘 보이려는 정치인이 많아 악의적 언론은 이것을 친노당이라고 했다. 문재인 시절엔 친문팔이라고 공격했다"며 "그런데 친노·친문은 되고 친명은 안 되냐"고 따져 물었다.

또 "4년 전 총선에서 친문이 아닌 국회의원 후보가 있었냐"며 "다 문재인 이름을 걸고 국회의원 후보가 되고 국회의원에 당선되지 않았나. 그런데 이재명은 안 되냐"고 되물었다.

나아가 "민주당엔 김대중 시대, 노무현 시대, 문재인 시대, 그리고 이재명의 시대 정신을 잘 읽고 큰 역할을 하는 민주당을 지키는 든든한 소나무가 모범적이게도 한 분 계신다"며 "대표적으로 이해찬 전 대표"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표를 향해 "이번 총선에서도 민주당을 지키고 이재명을 지키는 든든한 소나무가 돼달라"고 말했다.

장경태 최고위원도 "정치 혁신을 위해선 다음 세대와 새 인물이 필요하다"며 "새로운 정치를 위해선 공천 혁신부터 해야 하고, 정치 쇄신의 기본이자 시작은 인적쇄신이다. 민주당은 환골탈태하겠다"고 가세했다.

서은숙 최고위원은 "기득권과 특권을 줄이는 민주당 공천이 시끄럽다"며 "보수 언론은 시끄러운 소리에 증폭기를 달아 상황을 과장한다"고 주장했다.

서 최고위원은 "생각없이 증폭기 소리를 들으면 민주당에 큰 문제가 생겼다고 생각하기 십상"이라며 국민의힘 공천 상황과 당내 상황을 비교했다.

그는 "국민의힘 공천 갈등은 조용한다고 하는데 정말 조용하냐"며 "언론에서 증폭기는 고사하고 마이크도 갖다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박정현 최고위원은 "공천은 소란스러울 수밖에 없다"며 "민주당은 현역이 많아 공천이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 공천을 유독 부정적으로 보도하는 언론이 많은데 조용한 공천이 어딨겠나"라며 "조용한 공천이야말로 누군가가 깊게 개입한 사천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그는 "당은 이기는 공천을 하는 것이고, 이 과정은 냉정하고 비정하다"라며 "이 비정함을 견디긴 쉽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공천에 반발하는 비명계를 겨냥해 "성적표를 받은 분들이 마구잡이로 흔드는 것은 옳지 않다"며 "부족한 것이 있으면 보완을 해나가야지 시스템 자체를 흔들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서울=강병운기자 bwjj2388@mdilbo.com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