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나발리 지지자, 내달 러 대선일 시위 촉구···크렘린궁, 처벌 경고

입력 2024.02.28. 01:58 댓글 0개
[베를린=AP/뉴시스] 이달 중순 옥중 돌연사한 러시아 야권 정치인 알렉세이 나발니의 지지자들이 대통령 선거일인 다음 달 17일에 시위를 벌이자고 촉구했다. 사진은 지난 18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에 있는 러시아 대사관 앞에서 러시아 반정부 시위단체인 '푸시 라이엇' 회원들이 나발니의 죽음과 관련해 '살인자들'이라고 쓰인 현수막을 들고 있는 모습. 2024.02.28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이달 중순 옥중 돌연사한 러시아 야권 정치인 알렉세이 나발니의 지지자들이 대통령 선거일인 다음 달 17일에 시위를 벌이자고 촉구했다. 크렘린궁은 시위를 강행할 경우, 불법 시위로 처벌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27일(현지시간) 스카이 뉴스 등에 따르면 나발니 지지자들은 다음 달 17일 정오에 투표소로 모이는 방식으로 정부에 항의를 표현하자고 촉구했다.

나발니의 측근이자 나발니가 설립한 '나발니본부' 대표인 레오니트 볼코프는 "이는 나발니가 직접 남긴 정치 유언이자 그가 마지막으로 촉구한 행동"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나발리는 생전인 지난 1일 대선 당일 항의 시위를 할 것을 촉구한 바 있다. 이후 그는 16일 수감돼 있던 최북단 시베리아 야말로네네츠 자치구 제3교도소에서 산책 후 의식을 잃고 숨졌다.

그러나 크렘린궁은 “이러한 제안이 지지자들에게 법을 어기라고 호소하는 것과 같다”며 강조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소위 말하는 나발리 지지자라는 사람들은 러시아법을 위반하라는 도발적인 요구를 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는 매우 해로운 것이며, 이러한 요구에 응하는 사람들에게는 법적·법 집행적 결과가 뒤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