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키움 김혜성, 역전 홈런으로 팀 승리 견인···"과정 신경 쓰며 준비"

입력 2024.02.27. 20:12 댓글 0개
키움, 대만 프로팀 중신에 3-1 승리
[서울=뉴시스] 키움 히어로즈 김혜성. 2024.02.27. (사진=키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박윤서 기자 = 키움 히어로즈의 주장 김혜성(25)이 역전 2점 홈런을 터트리며 팀에 승리를 안겼다.

김혜성은 27일 대만 핑둥 CTBC 파크에서 열린 대만프로야구 중신 브라더스와의 연습경기에서 1번 타자 2루수로 선발 출장해 2타수 1안타 1홈런 2타점 1득점의 활약을 펼쳤다.

1회 1루수 땅볼로 물러난 김혜성은 다음 타석에서 대포를 가동했다. 팀이 0-1로 뒤진 3회 2사 3루에서 중신 투수 천후의 몸쪽 공을 걷어 올려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역전 투런 아치를 그렸다.

김혜성의 홈런에 힘입어 판을 뒤집은 키움은 9회 추가점을 뽑아내면서 3-1로 이겼다. 스프링캠프 3번째 연습경기에서 첫 승리를 따냈다.

김혜성은 구단을 통해 "선수들 모두 꼭 이기자고 이야기했는데 승리해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전하면서 "(3회 홈런은) 운이 좋았다. 장타를 생각하고 휘두른 건 아니다. 겨울 내내 준비한 것을 연습경기에 적용해 보고 있는데, 좋은 타구가 나왔다. 연습경기 결과에 신경 쓰지 않고 내가 원하는 스윙을 하는 것이 가장 큰 목표"라고 밝혔다.

이어 "물론 안타를 치지 못하면 아쉽긴 하다. 그래도 지금 과정에 신경 쓰며 준비해야 시즌 때 좋은 결과가 나온다. 올 시즌 열심히 잘해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게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등판한 투수 7명 중 6명이 무실점을 기록했다. 선발 투수 아리엘 후라도가 1이닝 1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으로 활약했고, 하영민은 2이닝 동안 삼진 2개를 솎아내며 실점 없이 상대 타선을 봉쇄했다.

투구수 10개로 7회를 깔끔히 막은 전준표는 "(마운드에) 올라가기 전에 많이 긴장했는데 막상 올라가니 '자신있는 모습을 보여줘야겠다'고 생각했다. 등판할 수 있어 좋았고, 결과도 좋게 나와 더 기쁘다"며 "목표는 다치지 않고 캠프를 잘 마치는 것이다. 시범경기에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onotforge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