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연봉 10배 거절하고, 스텐트 개발에 집중˝

입력 2024.02.27. 17:21 수정 2024.02.27. 17:27 댓글 0개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정명호 교수
퇴임 후 광주보훈병원서 의업 이어가
스텐트 개발 위해 돼지 수천마리 실험

"지금 연봉의 10배를 준다는 병원이 많았지만, 보훈병원에서 꾸준한 연구와 진료를 통해 한국인심근경색증등록연구 및 스텐트 개발에 집중하고 싶습니다."

지난 37년간 단 하루도 빠지지 않고 새벽부터 환자 진료를 본 정명호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교수가 오는 29일 정년 퇴직을 앞두고 있다.

그는 퇴직 후 오는 3월 4일부터 광주보훈병원 순환기내과에서 진료를 시작한다.

정 교수는 심근경색증과 관상동맥 분야의 최고 권위자다. 스텐트 시술 개발을 위해 현재까지 3천718마리의 돼지 실험을 해 '돼지 아빠'라는 별명이 붙었다.

진료와 실험이 반복다는 일상을 무려 37년 째 진행 중이다.

매일 오전 5시 30분 출근해 6시 30분 병동과 중환자실, 응급실을 돌며 회진 한 후 7시 30분부터는 외래진료나 시술 등을 시작한다. 토·일요일에는 스텐트 개발을 위한 동물실험을 했다.

전남대병원에 임용된 1987년부터 단 하루도 빠지지 않고 37년째 같은 일상을 보내고 있다.

하루 평균 외래환자는 250여명으로 현재까지 진료한 외래환자가 1만2000여명에 달한다.

시술은 매년 3천~4천여건 진행했다. 정 교수만큼 진료·시술을 많이 하는 의사는 손에 꼽을 정도다.

그는 "한국인이 갈수록 서구화된 식습관으로 비만, 당뇨병, 고혈압 환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결국 환자수도 폭증했고 시술 건수도 엄청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막힌 혈관은 스텐트를 넣어 확장시키고, 약물 치료를 통해 다시 혈관이 좁아지지 않게 해야 한다. 이 때문에 그는 인간의 심장과 가장 비슷한 돼지로 동물 실험을 하고 있다.

정 교수는 "스텐트를 국산화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개발 이후에는 혈전이 안 생기고 심근경색이 재발하지 않는 스텐트를 개발하는 데 성공해 미국 특허까지 등록했다"며 "의사가 스텐트를 만들게 되면 업체들이 개발한 것보다 더 우수한 스텐트를 만들 수 있다"고 자부했다.

정 교수가 받은 스텐트 관련 특허는 총 84개에 이른다. 급성심근경색증 분야에선 세계에서 가장 많은 논문(425편)을 발표했다. 심근경색 분야에서는 1920편의 논문과 96권의 저서를 발표해 국내 최고 수준의 연구업적도 남겼다. 지역 의과대학 교수임에도 최초로 과학기술한림원 회원에 이름을 올렸다.

한평생 의료 발전과 환자 생명을 위해 살아온 그는 광주보훈병원에서 다시 환자를 위해 살아가기로 결정했다.

정 교수는 "퇴임하면 연봉의 10배를 준다며 오라는 병원이 많았지만, 전남대병원보다 월급이 적은 보훈병원을 선택했다"며 "국립병원 등에서 꾸준한 연구와 진료를 통한 한국인 심근경색증 등록연구, 스텐트 개발 등을 평생 지속하고 싶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인생 목표가 국립심혈관센터 설립, 노벨과학상 배출이었는데 그래도 하나의 목표는 이뤄냈다"면서 "앞으로 남은 인생도 꾸준히 연구와 진료에 매진하고, 우리나라 첫 노벨과학상 수상자 배출을 목표로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이관우기자 redkcow@mdilbo.com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