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전남 대학들 등록금 동결 속 ´조선대´만 인상

입력 2024.02.27. 14:32 수정 2024.02.27. 16:31 댓글 0개
조선대 15년만에 4.9% 인상 단행
전남대·서영대 등 동결 기조 유지
"국가장학금 끊켜도 인상분으로 지원"
조선대 전경.

광주·전남지역 주요 대학이 올해도 등록금을 동결한 가운데 조선대만 4.9% 등록금을 인상했다.

교육부가 올해 등록금 인상 법정한도를 5.64%로 상향하면서 전국적으로 인상 움직임도 일고 있지만, 지역 대학들은 학부모와 학생들의 경제적 부담 완화 및 신입생 유치 강화를 위해 동결 기조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광주전남 주요 대학에 따르면 전남대는 등록금을 11년째 동결했고, 서영대를 비롯 호남대, 광주대, 동강대는 15년 이상 등록금을 올리지 않거나 인하했다. 남부대와 동신대도 13년째 등록금 동결을 결정했다.

지역 대학들은 고물가 부담에 따른 학부모와 학생들의 경제적 부담 완화를 위해 이같은 결정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신입생 유치가 어려워 등록금 인상이 힘들뿐더러 등록금마저 올리면 신입생 모집이 더 어려워질 것을 우려해 주요 대학들이 동결기조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서울이나 수도권 대학들과 달리 학생 유치가 비교적 어려운 환경 탓에 등록금 부담까지 더해지면 타대학을 선택할 가능성이 높은데다 등록금 인상 시 교육부가 지원하는 국가장학금을 지원할 수 없는 것도 한몫했다.

광주·전남지역 주요 대학 등록금 동결 움직임 속에서 조선대만 올해 등록금을 4.9% 인상했다. 조선대는 2010년 이후 15년만에 등록금을 올렸다.

등록금을 인상하면 국가장학금 지원을 못받을 뿐더러 학비 부담에 학생 유치가 어려워지지만, 노후화된 시설과 치솟는 물가 부담 등의 이유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는 것이 조선대 측의 설명이다.

조선대는 등록금 동결 이후 매년 지출 예산을 5~10% 감액해 편성하며 학교 재정 부담을 덜어왔다.

조선대 관계자는 "학령인구가 감소해 지역 대학들이 힘든 상황이다. 국책사업 등을 활용하고, 학생교육과 연구환경 개선 위해 노력했으나 한계에 다달았다"면서 "등록금이 인상되면서 국가장학금을 받지 못하게 됐지만 대신 이번 인상분을 통해 최대한 장학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학생들이 모두 만족스럽진 않겠지만 충분한 의견 수렴을 통해 재정을 투입해 학생들이 오고 싶어하는 대학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같은 등록금 인상 움직임은 전국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실제로 올해는 전국 4년제 일반 대학교 137개교 중 19개교(14%)가 학부 등록금을 인상했다.

한경국기자 hkk42@mdilbo.com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