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출생~대학' 영암군, 아이 1명에 최대 2억6200만원 지원

입력 2024.02.27. 11:45 댓글 0개
'영암 아이 종합계획'
생애주기 단계적 지원
돌봄체계 구축 조례 제정
[영암=뉴시스] '아이 키우기 좋은 영암' 지원. *재판매 및 DB 금지

[영암=뉴시스] 박상수 기자 = 전남 영암군은 결혼부터 출생, 육아에서 대학까지 아이 1인당 최대 2억6200만원을 단계적으로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지원은 영암군이 발표한 ‘군민이 낳으면 영암군이 키운다’는 취지의 '아이 키우기 좋은 영암 만들기 종합계획(이하 ‘영암 아이 종합계획’)에 따른 것이다.

종합계획은 '출산장려금'과 '가족 돌봄’ 중심의 기존 정책 기조에 대한 점검과 반성에서 출발하고 있다.

‘생애주기별 단계적 지원’과 ‘지역사회 육아 돌봄 체계 구축’을 축으로 양육의 패러다임을 혁신하려는 민선 8기 영암군의 역점 시책이 담겨져 있다.

‘영암 아이 종합계획’은 ▲결혼 ▲임신 ▲출산 ▲육아 ▲육아환경조성 ▲교육 ▲경력단절 여성 지원 등 7개 분야 49개 사업이다.

군은 오는 2028년까지 영암군 17개 부서에서 2924억 규모의 예산을 투입한다. 영암군민이 아이를 낳으면 영암군과 지역사회가 함께 키우는 구조를 정착하는 것이 목표다.

‘영암 아이 종합계획’에 따라 아이 1명의 성장 단계별로 다양하게 지원한다. 구체적으로 신혼부부에게 1630만원, 임신·출산가정에 725만원, 0~6세에게 1억3462만원, 초·중·고 학생에게 7873만원, 대학생에게 2510만원을 지급한다. 각 지원금은 최대치다.

종합계획 수립에 앞서 영암군은 아동정책 현황을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2023년 12월 현재 영암군 인구 5만2493명 중 아동·청소년은 9323명으로 17%에 달한다. 지난해 영암군의 출생아 수는 193명으로 2022년 178명에서 소폭 상승했지만,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다.

우승희 영암군수는 "전수조사를 토대로 인구구조를 바꾸는 생애주기별 단계적 지원 정책을 세웠다"면서 "동시에 지역 실정과 군민의 요구에 맞춤한 빈틈없는 돌봄체계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암군은 지난해 11월 전남 최초로 '아이 키우기 좋은 영암 만들기 조례'를 제정해 종합계획을 제도적으로 뒷받침할 근거를 마련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