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보건의료노조 "의사들, 즉각 환자 곁으로 돌아가달라"

입력 2024.02.26. 13:39 댓글 0개
의사 제외 간호사 등 의료직군 노조 회견
"정부와 싸우더라도 환자들 곁에서 싸워야"
전공의 집단 사직 후 간호사 대체업무 투입
"불법 알면서도 전공의 업무 투입되는 중"
"정부, 의사 벼랑 끝 내몰지 말고 대화하길"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민주노총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조합원들이 26일 서울 영등포구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에서 전공의 업무중단과 관련한 조속한 진료 정상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02.26. kgb@newsis.com

[서울=뉴시스]여동준 기자 = 전공의들이 의대 정원 확대에 반발해 집단행동에 나선 가운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이 "의사들은 즉각 진료거부 집단행동을 중단하고 환자 곁으로 돌아가라"고 촉구했다.

간호사 등 의사를 제외한 의료 관련 직군으로 구성된 보건의료노조는 26일 오전 11시께 서울 영등포구 노조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필수업무의 진료거부로 국민들을 사지로 내몰아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의사들의 집단적 진료거부로 의료 현장에서는 진료 파행과 불법의료가 속출하고 있다"며 "의사가 없으면 국민 생명이 직접 위협받는 응급실, 수술실, 중환자실, 분만실, 신생아실 같은 필수 업무는 어떤 경우에도 유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국민 생명을 위해 싸운다는 의사들이 국민 생명을 위태롭게 하는 것은 어떤 정당성도 명분도 없으며 국민의 공감과 지지도 받을 수 없다"며 "정부와 싸우더라도 환자들을 버리며 싸우지 말고 환자들 곁으로 돌아가 정부와 싸워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전공의 집단사직 사태 이후 간호사들이 불법 의료행위임을 알면서도 의사 업무에 투입되고 있다고 보건의료노조는 전했다.

한 예로 서울 소재의 한 사립대 병원에 근무 중인 한 간호사는 "PA(진료보조) 간호사는 손이 모자란 교수진을 대신해 의료법상 불법 행위임을 알면서도 인턴, 전공의가 해온 환자 치료와 외래 진료 수술을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지방 소재의 한 사립대 병원에 근무 중인 또 다른 간호사도 "간호사들은 활력 징후(바이털 사인)나 투약 등을 교육받고 실습하지, 처방이나 침습 치료는 어디서도 훈련이나 실습을 통해 배우지 못한다"며 "현장에서 '코드 블루' 상황이 발생하면 인턴이나 전공의가 바로 달려와야 하는데 그 공백을 메우기 위해 간호사와 응급구조사들이 팀을 이뤄 대응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약물 투입이나 흉부 압박 같은 조치에 대해 의사의 결정이 즉각 이뤄지지 못하다 보니 간호사나 응급구조사가 그 행위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정부 측에도 "강 대 강 대치국면에 종지부를 찍고 대화 국면으로 전환해야 한다"며 "면허박탈, 구속수사, 법정최고형을 언급하면서 엄벌 위주의 대책으로 의사들을 벼랑 끝으로 내몰지 말고 당장 의사단체와 대화 자리를 마련해 필수의료·지역의료를 살리려는 의사들의 진정어린 주장에 귀 기울여달라"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eod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