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화학연구원, 간암치료 장애물 '내성' 극복할 기술 확보했다

입력 2024.02.26. 12:01 댓글 0개
GIST와 공동연구로 'SIRT7 단백질' 저해제 개발
간암 치료제(소라페닙) 내성 극복, 기존 1세대 대비 2배 성능
국제학술지에 게재, 국내 제약업계에 기술이전 추진
[대전=뉴시스] SIRT7 저해제 투여에 따른 소라페닙 효능의 재작동 모습. 1번 높이 차 보다 2번 높이 차가 더 커 당초 내성 때문에 정상 작동하지 않던 소라페닙의 기능이 일부 되살아나는게 확인된다.(사진=화학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국내 연구진이 간암 표준 항암제의 치료효과를 떨어뜨리는 내성 문제를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저해제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화학연구원은 의약바이오연구본부 정관령 박사팀이 광주과학기술원(GIST) 류동렬 교수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간암 치료의 장애물인 SIRT7(Sirtuin7) 단백질의 기능을 효과적으로 억제할 수 있는 저해제 개발에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절제 불능 간암 환자에 사용되는 FDA 승인 1차 전신 치료제인 소라페닙(Sorafenib)은 일정기간 투여하면 약물내성이 생겨 항암 효과가 떨어지는 단점이 있다.

SIRT7은 종양세포의 사멸을 늦추는 중요 단백질로 암 치료의 장애물이지만 현재까지 간암 관련한 구체적인 작용기작이 밝혀지지 않고 있다.

이번 연구에서 공동 연구팀은 인산화효소 조절방식의 기존 표적항암제와는 작용기전이 다른 SIRT7 억제방식의 화합물을 발굴했다. 이 화합물은 암 치료 장애물인 SIRT7을 줄여 항암 활성(효능)을 높인다.

연구팀에 따르면 소라페닙 내성 간암세포를 이식한 마우스 동물모델에 소라페닙을 단독 투여하면 내성 때문에 약물의 항암 효능이 급격히 감소한다.

반면 연구팀의 이 저해제를 활용하면 2.5㎎/㎏ 용량만으로도 종양의 크기가 현저히 감소하고 소라페닙에 내성을 지닌 동물에서도 효과를 보인다.

이는 연구팀이 이에 앞서 지난 2018년 세계 처음으로 개발한 1세대 SIRT7 저해제 보다 2배 이상 높은 효능이다. 연구팀은 1세대 저해제로부터 약물 최적화를 통해 이번에 약물성 및 효능을 향상시켰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2세대 SIRT7 저해제와 소라페닙 약물을 함께 투여한 동물군에서는 종양의 크기가 더 감소했다. 이를 통해 이번에 발굴한 SIRT7 억제 방식이 기존 항암제인 소라페닙의 효능을 일부 되돌릴 수 있음을 확인했다.

이는 앞으로 타이로신 인산화효소 저해 방식의 기존 약물에서 나타나는 내성 문제를 해결하는 실마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공동연구팀은 이번 기술개발 결과를 바탕으로 후속연구를 수행하고 있으며 국내 제약회사와 협력 연구를 위해 논의 중에 있다.

연구결과는 약리학 및 약학 분야 최고 국제학술지인 '드럭 리지스턴스 업데이트즈(Drug Resistance Updates((IF: 24.3))' 2024년 3월호에 게재될 예정이다.

화학연 이영국 원장은 "세계 최초로 발굴한 SIRT7 저해제 기술 선점 및 간암 치료 가능성을 높일 수 있도록 국내 제약업계, 연구자들과 긴밀한 협업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고 GIST 임기철 총장도 "언젠가 반드시 도달해야 할 암 정복을 향한 인류의 위대한 진전"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ys050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