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 미세먼지, 자동차가 주범

입력 2018.01.22. 18:30 수정 2018.04.03. 16:31 댓글 2개
환경과학원 분석결과 47%
친환경자동차 공급 확대 등
광주시, 단계별 저감대책 추진

지난 주말과 휴일 광주를 뒤덮은 미세먼지로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은 가운데 광주지역 미세먼지 상당수가 자동차 때문에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광주지역 미세먼지의 농도는 매년 감소추세지만 경보발령 횟수는 증가하고 있어 친환경자동차 도입 확대 등 관련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22일 광주시에 따르면 국립환경과학원이 광주지역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조사한 결과 배출가스와 타이어분진 등 자동차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가 전체 발생량의 47%를 차지했다.

건설장비 공사현장이 36%, 가정 13%, 제조업이나 폐기물처리 과정에서 4%의 미세먼지가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화력발전소나 공장 등이 적은 광주지역 여건을 감안할 때 사실상 중국에서 바람을 타고 넘어오는 황사를 제외하면 대부분의 미세먼지가 자동차 때문에 발생하고 있는 셈이다.

이 때문에 광주시의 미세먼지 대책도 자동차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광주시는 오는 2020년까지 829억원(국비 413·시비 416)을 들여 친환경 전기차 보급확대, 노후 경유차 조기폐차로 인한 미세먼지 감축, 배출가스 단속 강화 등 1단계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추진한다.

또 대기오염 측정 분석시스템을 개선해 미세먼지 경보제 운영을 강화하고 2020년부터 2030년까지 10년간 2단계 대책도 계획중이다.

실제 광주시는 지난 2013년 전기차 61대를 도입한 것을 시작으로 2014년 76대, 2015년 50대, 2016년 61대, 지난해 377대 등 총 625대(민간 491대·공공 134대)의 전기차를 보급했다.

올해도 598대를 도입할 계획이어서 전체 보급 전기차만 1천223대에 이른다. 이는 7개 특광역시 가운데 서울 7천418대, 대구 4천673대에 이어 세 번째로 많다.

광주시는 올해 9억원을 들여 천연가스하이브리드 자동차 15대를 보급하고 19억원을 들여 경유차 935대에 대해 조기폐차 등도 추진한다. 광주지역 노후 경유차는 지난 2005년 등록된 화물, 승용, 승합, 특수 차량으로 3만6천580대에 달한다.

미세먼지 취약계층보호를 위해 유치원이나 태권도 등 관내 어린이통학차량을 오염물질 배출이 적은 LPG 차량으로 교체할 경우 대당 500만원을 지원하는 사업도 올해 처음 실시한다.

광주시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이처럼 다양한 대책을 추진중이지만 시민들이 체감하는 효과는 크지 않다.

실제 지난 2013년 1차례에 그쳤던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이 2015년 13차례, 2016년 8차례, 지난해에 12차례에 달하는 등 광주지역 미세먼지 발생은 늘고 있는 추세다. 여기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전기차 보급을 확대하고 있지만 충전인프라 등 구축도 이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현재 광주시 관내에 구축된 전기차 충전인프라는 586대인데 이중 40~50분이면 완충할 수 있는 급속충전기는 56대에 불과하다. 530대가 완속충전기로 6시간 이상을 충전해야 한다.

완속 충전기는 대당 가격이 300만원인데 반해 급속 충전기는 5천만원으로 16배 가량 비싸기 때문에 나타난 현상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우리지역 미세먼지 대부분이 자동차 때문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온 만큼 전기차 등 친환경 자동차 보급을 늘리고 노후경유차를 줄이는 등의 대책을 집중 추진하고 있다”며 “진공흡입청소차를 운영하고 미세먼지 경보제를 강화하는 등 깨끗한 대기환경 조성을 위해 다양한 노력들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대우기자 ksh430@daum.net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2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