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정섭 검사 비위 제보' 처남댁 강미정, 檢 출석

입력 2023.12.07. 10:33 댓글 0개
7일 서울중앙지검 참고인 자격 조사
변호인 "수사가 사건을 덮을 수도 있어"
"제대로 파헤쳐지길 희망…협조에 최선"
[서울=뉴시스] 김명년 기자 = 이정섭 검사의 처남인 남편의 마약 혐의를 고발한 강미정 아나운서가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참고인 조사를 위해 출석하고 있다. 2023.12.07. kmn@newsis.com

[서울=뉴시스]정유선 기자 = 비위 의혹에 휩싸인뒤 탄핵 심판을 받게 된 이정섭 검사에 대한 제보자 강미정씨가 7일 검찰에 출석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김승호)는 이날 오전 이 검사의 처남댁으로 알려진 강씨를 참고인 자격으로 조사 중이다.

강씨의 대리인 류재율 변호사는 이날 조사 전 "수사라는 것이 원래 사건을 밝히는 것인데 반대로 사건을 덮을 수도 있다"며 "저희는 최선을 다해 협조할 계획이고 이번 사건은 제대로 파헤쳐지길 희망한다"고 취재진에 입장을 밝혔다.

류 변호사는 '검찰이 사건을 덮고 있다고 생각하는지' 질문엔 "그런 취지는 아니다. 원래 수사를 하면 사건이 마무리되고 파헤쳐지기도 하니까 일반적인 얘기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강씨는 직접 입장을 밝히진 않았다.

이 검사의 비위 의혹은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0월 국정감사 과정에서 제기하면서 불거졌다.

김 의원은 당시 이 검사의 ▲위장전입 ▲세금 체납 ▲처가 골프장 직원 등 범죄 경력 조회 ▲골프장 부당 예약 등을 주장했다. 또 이 검사가 2020년 12월24일 '리조트 접대'를 받았다고도 주장했다.

이러한 의혹은 강씨가 김 의원 측에 제보한 내용으로 전해졌다. 강씨는 이 검사의 처남에 대한 경찰 수사가 부진하자 국회에 제보하게 됐다고 한 유튜브 채널에서 밝힌 바 있다.

검찰은 이 검사를 상대로 청탁금지법과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가 있는지 들여다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20일엔 이 검사의 처가가 운영한다고 알려진 용인CC 골프장과 접대 의혹에 언급되는 강원도 소재 리조트를 압수수색했다.

강씨는 당초 지난달 24일 참고인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으나 당일 출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검사는 의혹 제기 후 '세금을 냈고, 위장 전입을 인정한다. 그외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지난 1일엔 탄핵소추안이 국회를 통과해 직무가 정지된 상태다.

◎공감언론 뉴시스 rami@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