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친명' 정성호 "이낙연 신당·총리 3인방 연대설 가능성 없어"

입력 2023.12.07. 09:47 댓글 0개
명낙회동엔 "이재명 필요성 공감…구체적인 일정은 아직"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정성호 의원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3.11.09.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이낙연 전 대표의 신당 창당과 전직 총리 연대설을 두고 '가능성이 없다"고 밝혔다.

친이재명계 좌장 격인 정성호 의원은 이날 라디오 '특집 KBS 1라디오 오늘'에 나와 이 전 대표의 신당 창당에 대해 "그럴 가능성 없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민주당의 당대표셨고 또 대선 경선에 나갔던 분이다. 민주당에서 정치를 시작했고 성장해 왔다"며 "그런 분이 자기를 키워주고 또 고향과 같은 민주당을 어떻게 버리겠습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이낙연 대표가 총선 승리를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되는지 방법론의 차이 때문에 여러 가지 지적을 하시고 비판하고 있지만 민주당을 분열시켜서 총선을 패배하게 만드는 그런 선택은 절대 하지 않을 거라고 저는 생각하고 있다"고 보탰다.

그는 "일단 가장 중요한 게 명분"이라며 "단지 이재명 대표와 총선에 임하는 전략이나 방법이 좀 차이가 있다고 해서 반이재명을 묶어서 신당을 만든다? 국민들이나 당원들이나 지지자들이 동의하지 않겠죠"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낙연·김부겸·정세균 이른바 총리 3인방이 반이재명 연대를 구축할 거라는 관측에도 "전혀 가능성이 없다"고 회의적인 시각을 나타냈다.

정 의원은 "다 민주당에서 성장했고 민주당이 키워냈고 민주당 당원들의 사랑을 받던 지도자들"이라며 그분들이 민주당이 분열돼 총선에서 패배하는 그런 선택을 할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보고 있다"고 했다.

이재명 대표와 총리 3인방 및 비이재명계의 회동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구체적인 일정을 짠다는 얘기는 들어본 바 없다"고 밝혔다.

다만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서 민주당이 갖고 있는 모든 역량을 결집시켜야 된다고 하는 데는 다 동감할 것"이라며 "어쨌든 만나야 될 필요성들을 얘기하고 있고 이재명 대표도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