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파리 올림픽 기간 佛 지하철 요금 2배 인상 예정

입력 2023.11.30. 10:27 댓글 0개
대중교통 15% 증편 계획…약 2835억 소요 추산
도지사 "가격 오르기 전 미리 승차권 사면 저렴"
[파리=AP/뉴시스] 내년 파리 하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이 열리는 동안 파리와 수도권 지역의 지하철 요금이 한시적으로 2배로 오른다고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은 파리의 한 지하철. 2023.11.30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정유리 인턴 기자 = 내년 파리 하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이 열리는 동안 파리와 수도권 지역의 지하철 요금이 한시적으로 두 배로 오른다. 올림픽을 보러온 관광객을 위한 대중교통 증편에 드는 막대한 비용을 시민에게 전가하지 않겠다는 이유에서다.

파리 교통 당국이 2024 파리 하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이 열리는 내년 7월20일부터 9월8일까지 파리와 수도권 지역의 지하철 요금을 두 배로 올릴 예정이라고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기간 지하철 1회권은 기존 2.10유로(약 3000원)에서 4유로(약 5700원)로, 티켓 10장의 가격은 기존 16.90유로(약 2만4000원)에서 32유로(약 4만5400원)로 인상된다.

프랑스 일대의 대중교통을 관할하는 공공 기관 일드프랑스모빌리티의 최고 경영자(CEO) 로랑 프로브스트는 “올림픽 기간 지하철과 통근 열차 운행 횟수를 15% 늘릴 계획인데, 여기에 2억 유로(약 2835억)가 들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번 요금 인상은 그 비용을 회수하기 위해서다”라고 설명했다.

일드프랑스 도지사인 발레리 페크레스는 “올림픽 기간 이전에 승차권을 미리 사 두거나 월간 패스, 연간 패스를 구매한 사람은 요금 인상의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rystal200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