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태국 피피섬 해안서 中관광객 탄 쾌속선 폭발로 16명 부상

입력 2018.01.14. 22:03 댓글 0개

【서울=뉴시스】이지예 기자 = 14일(현지시간) 태국 피피섬 해안에서 중국인 관광객들을 태운 쾌속정이 폭발해 16명이 다쳤다.

방콕포스트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푸껫을 출발해 피피섬으로 향하던 쾌속선 '킹 포세이돈 959'호가 폭발했다. 선상에는 중국인 관광객 26명과 현지인 승무원, 투어 가이드 5명이 타고 있었다.

이동 중이던 선박에서 연료 누출이 생기자 운전수가 승무원 한 명에게 엔진을 확인해 보라고 요청했고, 이 승무원이 엔진 덮개를 여는 순간 폭발이 일었다고 알려졌다.

부상자들은 크라비와 푸껫에 있는 병원들로 이송됐다. 부상자 가운데 6명은 심각한 화상을 입었고 나머지는 다친 정도가 경미하다고 전해졌다. 현지 재난 당국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중이다.

ez@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