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통일부 "北 여종업원 송환…고위급 회담서 요구해"

입력 2018.01.14. 19:44 댓글 0개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지난 9일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북측이 여종업원 송환을 요구한 것으로 14일 확인됐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북측이 그동안 방송 등을 통해서 여종업원 송환을 계속 요구해왔으며, 이번 회담에서도 그런 입장을 밝힌 바 있다"고 전했다.

앞서 일본 교도통신은 이날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한국이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회담개최를 요구했지만, 북한이 집단탈북한 여성 종업원들의 송환을 전제조건으로 내걸어 협상이 결렬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통일부 당국자는 고위급 회담 후 이뤄진 조명균 통일부 장관의 브리핑 내용을 인용해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된 정부 입장을 재차 밝혔다.

조 장관은 지난 9일 회담 당일 공동보도문 채택 후 열린 브리핑에서 "이산가족 상봉 문제와 관련해서는 필요성, 시급성에 대해서 충분히 얘기했다"며 "북측도 거기에 대해서는 상당 부분 우리와 같은 생각을 가지고 오늘 의견 교환이 이뤄졌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가지 북측 나름대로 갖고 있는 사정과 입장이 있기 때문에 앞으로 그러한 것들을 향후 좀 더 논의하면서 이산가족 문제를 풀어 나가자고 하는 선으로 얘기됐다"며 "일단 오늘 (공동보도문)2항의 합의에 들어가 있는 것처럼 '여러 분야의 접촉, 왕래, 교류와 협력' 이런 분야에 이산가족도 앞으로 계속해서 협의해 나갈 사업으로 서로 양해하면서, 일단 구체적인 표현을 하는 것은 오늘 들어가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조 장관이 밝힌 공동보도문 2항에는 남북이 '군사당국회담을 개최하기로 했다'는 내용과 함께 '남과 북은 다양한 분야에서 접촉과 왕래, 교류와 협력을 활성화하며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도모하기로 했다'는 내용이 들어가 있다.

ksj87@newsis.com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