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세계의 젊은 작가들 평창에 모인다

입력 2018.01.14. 16:32 수정 2018.01.14. 16:44 댓글 0개

19일 오후 광주 시청자미디어센터 행사

오는 2월 개막하는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세계의 젊은 작가들이 한데 모여 자연과 생명, 평화를 이야기하는 국제인문포럼이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는 이번 포럼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열리는 국제학술대회로 공존과 소통 등 인문정신 및 한반도 평화화 가치에 대한 국내외 공감대 확산을 위해 마련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계기 국제인문포럼이 ‘세계의 젊은 작가들, 평창에서 평화를 이야기하다- 자연, 생명, 평화의 세계를 위하여’를 부제로 오는 19-22일까지 서울대 신양 인문학술정보관과 코엑스 별마당 도서관, 평창과 광주 등에서 주요 행사가 진행된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국내외 인문학자 및 작가 60여명과 광주·전남 등 지역 문인, 작가 지망생, 일반 관람객 등 1천여명이 참석한다.

이들은 주행사가 열리는 서울을 비롯, 19일 마산·영남권역 국제인문포럼, 광주·전라권역 국제인문포럼 등 지역 일정별로 행사를 가진 후 20일 청주로 이동해 영남, 전라, 충청 지역권역 통합 국제인문포럼 행사 후 21일 평창에서 서울 지역 참가자 등 총 4개 권역 참가자들이 평창에서 합류해 나머지 행사를 치른다.

지역 대표 문학계간지인 ‘문학들’과 광주·전남작가회의가 주관하는 광주·전라권역 국제인문포럼은 오는 19일 오후 6시 30분 광주 서구 시청자미디어센터 다목적홀에서 열린다.

광주 행사는 송광룡 ‘문학들’ 대표가 총괄 집행을 맡았고 신덕룡 광주대 교수와 이지담 시인, 강화진 시인 등이 실무를 맡아 진행한다.

주요 행사로는 ‘생태 선언문’ 발표 및 채택, ‘생태;를 주제로 한 시낭송 퍼포먼스와 축하공연, 세계작가대회 광주·전라권역 발대식 등이 펼쳐진다.

행사에는 전숙경씨 사회로 정은지(광주시립교향악단)싸와 최미정 백애송 시인, 이회경 소설가, 조진태, 고영서 시인, 조성국 시인, 안정욱 동화작가, 박인하 고선주 정양주 시인 등이 참석, 시와 소설, 동화 낭송, 플롯 독주, ‘생태 선언문’을 발표한다.

붕어빵요플러스 공연과 시낭송회 ‘비타포엠’, 광주대 문창과 젊은 작가들도 참여한다.

이들은 이날 문학의 세계성에 주목, 지역문학의 고유성이 세계문학의 보편성에 접맥될 수 있음을 국내외에 널리 알리는 한편 세계작가대회 평화선언문에 입각해 한반도 평화 가치에 대한 국내외 공감대 확산에 나설 계획이다.

이들은 행사 후 20일 청주로 이동, 영남과 충청권 젊은 작가들과 함께 평화올림픽 취지의 근간을 이루는 인간중심의 휴머니즘에 관한 문학 발표의 장을 마련하고 세계 작가 대회의 고유 목표인 평화의 가치 실현을 위한 지역권의 통합을 주창할 예정이다.

신덕룡 광주대 문창과 교수는 “이번 국제인문포럼은 평창올림픽 성공 개최를 기원하고 지역별로 분산된 문학과 작가들의 역량을 한데 모아 자연과 생명, 평화의 메시지를 대내외에 알리고자 열게 됐다”며 “광주에서도 작가들이 모여 ‘생태선언문’을 발표하고 행사를 통해 모인 동력을 평창올림픽 성공 개최로 이어질 수 있도록 힘을 보탤 것”이라고 밝혔다.

최민석기자 backdoor20@nate.com

문화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