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용인 친모 일가족 살인범 김성관 얼굴 공개했다

입력 2018.01.14. 14:14 댓글 0개

【용인=뉴시스】김도란 기자 = 재혼한 친어머니 일가족을 살해하고 뉴질랜드로 도피했다 강제 송환된 김성관(35)의 얼굴이 14일 공개됐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이날 김씨의 얼굴을 가리지 않은 채 점심식사를 하러 유치장으로 갔다가 식사 후 진술녹화실로 되돌아가는 동선을 취재진에게 공개했다.

이는 지난 12일 경찰 신상공개결정위원회가 김씨의 얼굴과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함에 따른 것이다.

이날 얼굴을 가리지 않고 취재진 앞에 선 김씨는 당황해하는 표정이 역력했다. 김씨는 취재진이 카메라 셔터를 눌러대자 얼굴을 보이지 않으려 반대쪽으로 고개를 돌린 채 걸음을 뗐다.

그는 유치장에서 되돌아올때도 카메라에 얼굴을 보이지 않으려 90도 가까이 고개를 숙이고 이동했다.

김씨는 짧은 머리에 전날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받으러 갈 때 입었던 검은색 바지와 후드티를 입고 있었다. 두손은 포승줄에 묶인 채 맨발에 슬리퍼 차림이었다.

현재 용인동부경찰서 유지창에 수감중인 김씨는 경찰이 제공한 식사를 거르지 않고 있으며, 조사에도 협조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씨는 지난해 10월 21일 오후 2~5시 사이 용인시 처인구의 한 아파트에서 돈을 목적으로 친모(당시 55)와 이부(異父)동생(당시 14세)을 살해하고, 같은 날 오후 8시께 강원 평창군의 한 국도 졸음쉼터에서 계부(당시 57세)까지 살해한 혐의(강도살인 등)를 받고 있다.

김씨는 범행 후 아내와 딸들(당시 2세·7개월)을 데리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뉴질랜드로 출국했다가 뉴질랜드 현지 경찰에 과거 저지른 절도 혐의로 붙잡혔다.

법무부는 뉴질랜드 사법당국과 협의해 지난 11일 김씨를 국내로 송환했다. 경찰은 김씨에게 강도살인 등의 혐의를 적용해 13일 구속했다.

김씨는 경찰에서 "오래전부터 어머니를 죽이고 싶다는 생각을 하다가 범행 하루이틀 전 실행에 옮기기로 결심했다"며 재산을 노린 계획범행이었음을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dorankim@newsis.com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