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 17일 개장…"인천공항 이용 승객 편리"

입력 2018.01.14. 11:00 댓글 0개

【서울=뉴시스】최희정 기자 =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이 오는 17일 개장한다.

이번 개장으로 인천공항을 이용하는 지방 여객들은 발권·수하물 위탁·출국심사 등 탑승수속 절차를 미리 마치고 리무진버스를 통해 공항에 짐없이 이동할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도심공항터미널이 17일 오후 2시 운영을 개시된다고 14일 밝혔다.

터미널 운영사인 코레일은 인천공항 제 2터미널(T2) 개항 하루 전인 17일 오전 11시 국토부, 인천시, 경기도 등 관계기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장식을 연다.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을 이용하면 이동 및 탑승수속 시간이 줄어들고 편리성도 높아질 전망이다.

이동시간이 KTX 및 공항철도를 이용할 때보다 경부선(서울역 경유)은 약 15분, 호남선(용산역 경유)은 약 30~45분 줄어든다.

인천공항내 출국소요 시간도 최소 20분 이상 단축된다.

항공권 발권과 수하물 위탁 등 항공기 탑승수속 절차를 도심공항 터미널에서 미리 마치면 서울역이나 용산역까지 가지 않아도 된다. 광명역에서 인천공항까지 바로 이동해 전용 패스트트랙(T1 : 2~5번 출국장내 기존 승무원 이용통로, T2 : 2개 전용 트랙)을 밟으면 된다.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에는 대한항공, 아시아나, 제주항공, 티웨이, 에어서울, 이스타, 진에어 7개 항공사의 체크인카운터(미주노선은 제외)와 법무부 출입국사무소(출장소, 심사대 4개)가 운영된다.

광명역과 인천공항 T1을 50분만에 오가는 리무진버스가 20~30분 간격으로 하루 84회 운행할 계획이다. 인천공항 T2까지는 65분 걸린다.

요금은 T1·T2 구분없이 1만5000원(KTX와 연계발권시 3000원 할인)이다.

현장 매표(교통카드 사용가능)와 함께 코레일 톡(앱서비스)을 통한 예매·발권이 가능하다.

안병호 코레일 여객사업본부장은 "앞으로는 KTX역이 있는 전국 주요도시에서 3시간 이내 인천공항에 도착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다"며 "연간 1000만명이 넘는 지방의 해외여행객들에게 가장 빠르고 편리한 공항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dazzling@newsis.com

부동산 주요뉴스
댓글0
0/300